•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 캐릿과 1020세대 소비 트렌드 분석

  •  

cnbnews 손정호기자 |  2024.05.28 09:51:10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가 트렌드 미디어 ‘캐릿’과 함께 미래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할 10대와 20대가 관심 갖고 있는 분야는 무엇이고, 어디에서 주로 소비하고 있는지 ‘잘파세대(Z세대와 알파세대)’의 최근 소비 트렌드를 분석했다고 28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캐릿과 함께 SNS를 통해 전시, 공간 등 문화예술 공간에 대한 언급량이 점차 증가하고, 아트페어,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문화 행사에 참여하는 트렌드에 주목해 문화시설 이용현황을 분석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미술관과 박물관 이용건수를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10대와 20대는 박물관(8.0%)보다 미술관 방문 비중(19.2%)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방문 비중이 70.7%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디지털 네이티브인 10대와 20대는 인공지능(AI) 기술도 빠르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챗GPT를 포함한 주요 AI 서비스 3곳에 대한 연령대별 이용액 변화를 지난해와 올해(1~2월) 비교해보니, 월평균 건당 이용액 증가율이 10대와 20대에서 높았다. 10대가 43.2%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20대도 38.0%로 그 뒤를 이었다. 인당 이용액 증가율도 10대와 20대가 각각 61.8%와 66.0%를 기록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20대가 주말에 외식을 위해 자주 찾는 지역이 어디인지도 지난 5년간(2019~2023년)의 데이터를 통해 분석했다. 2019년 명동, 충무로, 남산 등이 위치한 중구가 1위로 가장 많은 이용 건수를 보였지만, 지난해에는 홍대, 합정, 상수 상권을 중심으로 20대의 소비가 이뤄지면서 마포구가 1위로 올라섰다. 이어 강남구와 종로구가 뒤를 이었다.

영등포구와 성동구는 2019년 대비 지난해 20대의 소비 비중 증가폭이 가장 큰 마포구(3.5%p) 다음으로 높은 경향을 보였다. 영등포구(2.2%p)의 경우는 더현대 서울이 입점한 영향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성동구(+1.9%)는 맛집과 팝업스토어의 성지로 떠오르면서 주목을 받은 것으로 분석했다.

10대와 20대는 웹툰이나 게임 유로 콘텐츠도 적극적으로 소비하고 있었다. 지난해 연령대별 게임·웹툰 유료 결제 이용 비중을 살펴보니, 잘파세대 비율이 웹툰 43.2%, 게임 43.3%로 다른 연령에 비해 높았다.

마라탕과 탕후루의 인기가 아직 유효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이용 건수를 기준으로 마라탕 이용 연령대를 분석해 보니, 10대(7.2%)와 20대(26.1%)를 합친 비율이 33.3%로 나타났다. 40대의 이용 비중이 30.3%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10대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의 평균 나이대가 40대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자녀를 위해 소비한 데이터가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예상했다.

탕후루 가맹점은 지난해에 전년 대비 13배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이용 건수를 기준으로 봤을 때, 10대와 20대의 이용 비중이 38.8%를 차지해 탕후루 열풍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CNB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