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송하윤 이어 ‘여배우 J씨’ 학폭 의혹…“교복 훔치고 욕설”

  •  

cnbnews 김시원기자 |  2024.04.04 12:03:12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에 등장한 학교폭력 장면. (사진=넷플릭스)

배우 송하윤에 이어 ‘여배우 J씨’에 대한 학교 폭력(학폭) 폭로 의혹이 터졌다. J씨 소속사는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4일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에 여배우 J씨에 대한 학폭 폭로글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최초 폭로글은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 ‘J 학폭’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왔다. 작성자는 제목부터 J씨의 실명으로 폭로했다.

작성자는 “요새 J 광고가 너무 많이 뜨길래 너무 화가 나서 기사 찾다가 학폭 논란 글이 있으면 칼같이 지워진다는 글을 보았다. 혹시나 하고 보니 제가 썼던 글도 지워졌다. OO에서는 지워지지 않겠지 싶어 글 남긴다”고 글을 시작했다.

J와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는 작성자는 “한국에서 학교 안 나왔다고 루머라고 하던데, 중학교 2학년 초반까지 영등포 소재 학교 다니다 유학 갔다”고 설명하며 “툭하면 애들 체육복이랑 교복 훔치거나 뺐고, 애들이 안 주면 욕하고 다굴의 대상이 됐다. 저도 한때 체육복 안 줬다가 미친X 소리 들으며 학교 다녔다. 화장실까지 쫓아와 문 발로 차 무서워 조용해지면 밖으로 나가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작성자는 “피해자들이 의견이 일치하게 꾸준히 글을 올리고, 그런 글을 J 측 회사는 빛의 속도로 지우고 있다”면서 “무언가 사실이니 감추고 싶어서 저러는 게 아니겠나. J 얼굴만 보면 그때 생각이 나서 속상해 다른 일들이 손에 안 잡혀 용기 내 올린다”고 적었다.

해당 글은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J는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활약 중인 대세 여배우다.

J의 소속사는 폭로글과 관련해 4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해당 글을 접하고 입장을 정리 중”이라며 “(논의가 끝나는 대로) 추후 연락 드리겠다”고 말했다.

배우 송하윤에 이어 J의 학폭 의혹이 터지면서 연예계가 또 한번 몸살을 앓고 있다.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로 뒤늦게 전성기를 맞은 송하윤은 JTBC ‘사건반장’의 보도로 학폭 논란에 휩싸이며 수일째 도마에 오르고 있다.

송하윤 측은 해당 보도를 전면 부인했지만, 추가 폭로가 이어지며 진실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그가 고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으로 인해 퇴학 직전의 8호 중징계 처분을 받고 강제전학을 간 사실이 밝혀졌고, 인성 문제까지 불거지면서 이미지에 직격타를 입었다. 그의 차기작인 드라마 ‘찌질의 역사’도 비상에 걸린 상황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