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기자수첩] 中 ‘왕서방’ 자본 피한 면세업계…10년 후 대비는?

  •  

cnbnews 김수찬기자 |  2023.03.23 09:41:03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내 면세업계가 중국 ‘왕서방’의 침공을 가까스로 피했다. 중국국영면세점그룹(CDFG)이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후보에서 탈락하면서, 앞으로 10년간 인천공항에 발붙일 수 없게 된 것이다.

지난달 말 마감된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은 업계 초유의 관심사였다.

이번 면세점 입찰의 사업구역은 제1·2여객터미널을 합쳐 2만4172㎡(약 7312평)에 달할 정도로 규모가 큰 데다, 계약 기간도 기존 5년에서 10년으로 늘어 중국 면세 사업자 CDFG가 필연적으로 참여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CDFG가 거대 자본력을 앞세워 공격적인 입찰가를 제시하면 낙찰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자, 업계는 불안감에 휩싸였다. 사회 환원과 상생 협력 등 부분에서 낮은 점수를 받더라도 입찰가 점수가 심사 기준의 40%나 차지하기 때문이다. 이른바 돈만 많이 부르면 땡이라는 의미.

그러나 구역별 최고가액을 써낸 기업은 신라면세점과 신세계면세점이었다.

이번에 경쟁 중인 사업권은 ▲1그룹 향수·화장품·주류·담배 2개(DF1·2) ▲2그룹 패션·부티크 2개(DF3·4) ▲부티크 1개(DF5) 등 총 5개 구역으로, 신라와 신세계는 5개 구역에 모두 제안서를 냈다. 중국 CDFG는 1~4구역, 롯데는 1·2·5구역, 현대백화점은 5구역에 입찰 제안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가격 개찰과 사업제안서 점수 합산 결과 1·2구역은 신라, 3·4·5구역은 신세계가 1위를 차지했다. CDFG는 예상보다 낮은 입찰 금액과 미비한 사업제안서로 인천에 입성할 수 없었다.

국내 면세업계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매출 대부분을 차지하던 중국인 고객을 잃을 위기였지만, 다행히 최악의 상황은 피하게 된 것이다.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10년 이후에는 외국계(중국) 면세 사업자의 침공을 피할 수 있을까? 현재 사업권 입찰 심사 기준으로는 어려워 보인다.

면세산업은 외화를 벌어들이는 산업 특성상 면세점 입찰 시 자국 기업에 혜택을 주고 있다. 사회 환원과 상생 협력 등의 기준을 내세워 자국에 얼마큼 기여했는지 심사를 한다. 국내 기업이 더 유리한 것은 자명한 일이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입찰 가격 비중이 40% 정도로 높은 편이다. 막강한 자금력이 있으면 사업권을 따낼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중국 자본에 잠식당하지 않기 위해 국내 면세점들이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 이를 위해 정부의 관심이 더 필요할 때다. 규제 완화, 국내 기업 지원, 제도 개편 등의 정책을 업계와 논할 필요가 있다.

물론 상황에 맞는 유연한 대응책이 나와야 할 것이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2033년 면세업계의 상황이 어찌 될지는 두고 볼 일이니까 말이다.

(CNB뉴스=김수찬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