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형식 경북도의원 "도청신도시 활성화는 정주 여건 개선부터"

도청 신도시 중학교 과밀학급 해소로 학습권 보장해야

  •  

cnbnews 이경미기자 |  2022.11.22 18:53:11

이형식 경북도의원(예천). (사진=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도의회 이형식 의원(예천)이 22일 열린 제336회 제2차 정례회 도정 질문에서 도청 신도시 활성 방안을 내놓으며 돋보이는 의정활동을 펼쳤다.

먼저 경북도청 신도시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주여건과 접근성 개선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북도가 상급종합병원과 국립대병원이 없는 유일한 지역임을 지적하고 상급종합병원 유치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어 경북도청 신도시 내 송평천의 수질오염 위험을 지적하고 오염방지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송평천이 신도시의 비점오염원 배출구와 농경지대를 통과하며 생활하수 및 농약ㆍ비료 등으로부터 상시 수질오염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인근 생태하천에 비해 BOD, 총대장군균 등 대다수 항목에서 수질이 떨어진다”고 지적하고 대책을 강력히 주문했다.

이 의원은 현재 신도시 내 유일한 풍천중학교의 학생 수가 2016년 4학급 72명에서 2022년 32학급 760명으로 6년 동안 10배 이상 증가해 과밀학급으로 인한 학생들의 수업 질 저하를 지적했다.

중학교 조기 신설 추진 어려움에 대한 차선책으로 기존 풍천초와 풍서초가 풍천풍서초로 통합 이전한 사례와 풍천중의 이전 개교, 감천고의 이전을 통한 경북일고 개교 사례를 언급하며 ‘신설 대체 이전 방안’을 제시하고 도교육청에서 모든 역량을 쏟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형식 도의원은 “경북도청 신도시는 개발로 인해 떠나게 된 실향민의 상실감을 지역의 발전으로 달래며, 경북의 균형 발전을 선도하는 광역행정 중심도시로서 이주민의 꿈을 실현하는 곳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