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석열 대통령도 몰랐다? ‘영빈관 878억원 예산’의 비밀

한 총리 “신문 보고 알았다”...국기문란 논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20 11:02:15

한덕수 국무총리가 19일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지시로 철회된 영빈관 신축 계획과 관련해 “저도 신문을 보고 알았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 총리는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첫날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영빈관 신축 예산 편성 여부를 알고 있었냐’고 질문하자 이같이 답했으며, 이어 ‘윤 대통령은 영빈관 신축 계획을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는 “대통령과 그 문제를 논의할 시간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이어 서 의원이 ‘대통령도 모르는 예산이었냐’고 거듭 진문하자 한 총리는 “모든 예산을 최고 통치권자와 총리가 다 파악하고 결정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다만 윤 대통령은 분명히 문제가 되자 즉각 보고받고 철회하라는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정부가 영빈관 신축을 위해 878억원 규모의 예산안을 편성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즉시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를 지시한 바 있다.

이처럼 대통령과 총리를 비롯해 대통령실 수석급 참모들도 영빈관 신축 계획을 몰랐던 것으로 전해지면 의문이 커지고 있다. 

민주당 한 중진의원은 20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878억원이라는 막대한 혈세가 들어가는 일을 국무총리, 대통령실도 모른채 추진했다면 매우 비정상적인 의사결정이다”며 “총리, 대통령실 핵심참모도 모르게 도둑질하듯 국가 예산을 편성했다는 것은 엄청난 힘 있는 사람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해 한 기자와 대화를 나눈 이른바 ‘7시간 녹취록’에서 영빈관을 옮길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이 오갔다”며 영빈관 신축 추진의 배후로 김 여사를 지목했다.

또다른 민주당 의원도 “이번 사안의 본질은 국기문란이며, 윤 대통령의 철회 지시로 덮어질 성격이 아니다. 대통령실은 영빈관 신축이 누구 지시로 이토록 비밀스럽게 추진 됐는지를 밝혀 엄중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