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주박물관은 기마인물형 토기 출토지 '김해'로 명기하라"

김해시, 국립경주박물관에 공문…조만간 방문 재차 건의

  •  

cnbnews 최원석기자 |  2021.11.19 10:15:12

국립중앙박물관 e뮤지엄 '가야인물형' 검색 결과. (사진=홈페이지 캡처)

경남 김해시는 지난 17일 국립경주박물관에 공문을 보내 전시유물 중 '기마인물형 토기(국보 제275호)' 안내판의 출토지를 ‘김해시 대동면 덕산리’로 명확히 표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18일 밝혔다.

가야시대, 그 중에서도 가야왕도 김해를 상징하는 유물로 널리 알려진 기마인물형 토기의 정식 문화재명은 '도기 기마인물형 뿔잔'이며 1993년 1월 15일 국보 제275호 지정 당시 문화재청 지정보고서에 출토지가 김해시 대동면 덕산리로 기록돼 있다.

그러나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의 기마인물형 토기 안내판에는 '이 뿔잔은 덕산에서 출토되었다고 알려져 있는데 덕산이라는 지명이 전국에 여러 곳이 있기 때문에 정확히 어디에서 나왔는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돼 있다.

시는 국보지정보고서에 해당 유물의 출토지를 '전(傳) 경남 김해시 대동면 덕산리'라고 명시돼 있으므로 유물 안내판에도 보고서 출토지와 동일하게 반영해 달라고 이날 공문으로 요청하는 한편 조만간 국립경주박물관을 방문해 재차 건의할 계획이다.

1980년대 해당 유물을 국립경주박물관에 기증한 고 국은 이양선(1916~1999) 박사에 의하면 “골동품점에서 기마인물형 토기를 본인 소유의 고액의 자기와 교환했으며 인계 받을 당시 출토지를 김해 덕산으로 들었다”고 전해진다.

이처럼 출토 유물이 아니어서 학계에서 출토지 관련 여러 논의가 있는 것은 사실이나 김해시는 ▲기증자의 전언 ▲국보지정보고서의 출토지 기록 ▲국립중앙박물관 e뮤지엄에도 출토지가 김해로 나오는 만큼 안내판 수정을 적극 요청할 방침이다.

기마인물형토기는 높이 23.7㎝, 너비 14.7㎝, 길이 13.1㎝, 바닥직경 9.2㎝ 크기 로 말을 타고 있는 무사의 모습을 사실적이고 생동감 있게 묘사하고 있어 가야시대 말갖춤과 무기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가야맹주 금관가야가 태동했던 김해시는 시청사는 물론 시내 주요 거리에 시를 대표하는 상징물로 기마인물형토기 모형을 설치해 두고 있으며 2000년대 들어 김해지역 민간단체와 김해시의회에서 몇 차례 해당 문화재의 출토지 환원 목소리가 제기됐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