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유승민 “청년들이 돈만 내고 국민연금 못 받는 일 없어야…시한폭탄 개혁해낼 것”

  •  

cnbnews 김일국기자 |  2021.07.19 10:08:33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국민연금이 고갈돼 청년들이 돈만 내고 나중에 연금을 못 받는 일이 없도록 국민연금 개혁을 단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년들의 미래를 위해 국민연금이라는 시한폭탄을 개혁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정부 발표에 따르면 오는 2057년에, 학계에서는 2051년에 국민연금 고갈 전망이 나온다며 “기금이 고갈되면 매년 연금만을 위해 소득의 30%를 보험료로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보험료 인상 없이 연금을 더 많이 받게 해주겠다’고 공약했다며 이를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보건복지부가 만들어온 연금개혁안을 걷어찼다”며 “나쁜 정치 때문에 개혁은 실종됐고 시한폭탄의 초침만 끝을 향해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이제 폭탄 돌리기를 멈춰야 한다”며 “개혁 시점 이전까지 약속된 혜택은 인정하고 소급적용하지 않음으로써 연금개혁에 대한 국민의 동의를 구하고 소급적용에 따른 위헌 소지를 없애겠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연금개혁 공약은 저로서는 깊은 번민의 결과물”이라며 “바보같이 보일지 몰라도 저는 소명으로서의 정치를 생각했다. 최소한 청년들이 돈만 내고 나중에 연금도 못 받는 일은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에서 연금개혁을 단행할 대통령을 뽑지 않으면 지금의 청년 세대와 우리 후손들은 희망이 없다”며 “당장은 고통스러울지 몰라도 우리 젊은이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연금개혁을 유승민이 반드시 해내겠다”고 지지를 당부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