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삼성증권 “개인투자자 89.2%, 올해 美 연준 기준금리 인하 시작 예상”

  •  

cnbnews 손정호기자 |  2023.01.25 09:35:39

그래프=삼성증권

개인 투자자의 89.2%가 올해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증권이 언택트 컨퍼런스 설문 참여자 9629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미국 연준의 긴축 기조가 연내 지속될지에 대한 전망에 ‘아니다’고 응답한 비율이 89.2%로 긴축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응답자의 37%는 예금성 금리가 3% 이하로 내려가면 주식 투자 비중을 확대할 것이라고 답했고, ‘금리 수준과 상관없이 투자를 늘릴 예정’이라는 답변도 17.0%로 나타났다. 투자자들이 지난해 시장을 뒤흔든 가파른 금리 상승에 따른 소극적 투자 분위기에서는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3분기 이후 금리 인하가 시작될 것으로 보는 전망이 59.0%로 나타나, 상반기에 금리 인상을 마무리한 후 경기회복을 위한 금리 인하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했다.

향후 주식 투자 비중을 확대할 지역으로는 미국과 국내가 각각 42.9%와 42.4%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신흥국 주식 및 기타 지역부터 투자하겠다는 응답자는 4.7%에 그쳐 국내와 미국 증시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증시가 본격적인 반등을 시작할 때 투자하고 싶은 업종으로는 국내주식은 반도체(36.8%), 해외주식은 전기자동차‧2차전지(43.0%)가 꼽혔다. 이어 투자하고 싶은 국내주식 업종으로 2차전지 관련주(23.3%), IT 플랫폼(22.11%), 해외주식 업종으로 빅테크(29.1%), 바이오(14.8%)로 나타났다.

삼성증권 측은 긴축 기조를 연내 유지하겠다는 미국 연준의 코멘트와 달리 국내 개인 투자자들은 물가지수, 금리 움직임 등 시장지표들의 변화 등을 통해 연내 긴축 기조 완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투자자들 사이에서 주식과 채권 모두 저평가 국면이라는 인식도 커지고 있어 시중 금리 하락 추세가 뚜렷해질 경우 개인들의 주식 관련 투자 심리 개선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