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NH투자증권, 미국주식 투자정보 서비스 강화한다

  •  

cnbnews 손정호기자 |  2022.09.21 10:18:23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이 미국주식 중개서비스 강화를 위한 행보에 직접 나섰다.

정영채 사장은 지난 18일 미국과 영국으로 6일간의 출장길에 올랐으며, 20일 미국 뉴욕에서 현지투자 리서치 전문회사인 밸류라인(Value line)과 독점적 사업 협약을 맺었다.

NH투자증권 측은 뉴욕 밸류라인 사무실에서 개최된 이날 협약식에는 정영채 대표이사, 김홍욱 Global사업본부장, 최장현 뉴욕현지법인장, 밸류라인의 하워드 브레처 대표, 제이슨 와이즈버그 부사장 등 양사의 주요 경영진이 모두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차별화된 플랫폼 서비스 구축을 위해 이번 출장 기간 동안 미국 현지 공모주, 비상장 주식 및 부동산 투자 중개 등 서비스 범위의 단계적 확대 기회도 모색할 계획이다. 미국 현지에서 Pre-IPO, 부동산, 사모·ESG, 소수점 주식거래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 중인 핀테크 회사를 발굴하고, 이를 국내 투자자 성향과 관련 법령에 맞게끔 커스터마이징해 소개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밸류라인의 리서치 서비스 도입은 글로벌 투자 플랫폼 확장 전략의 첫 사례로서 국내 투자자들에게 보다 전문화, 현지화된 리서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전했다.

NH투자증권은 그동안 다수의 현지 전문 리서치 업체를 지속 발굴한 결과 밸류라인의 전문화된 리서치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밸류라인 리서치 서비스는 워렌 버핏, 찰리 멍거 등 유명 가치투자자와 미국 내 대형 투자기관들이 구독하는 서비스로 알려져 있다.

밸류라인은 1931년 미국에서 설립된 투자 리서치 전문회사로 S&P500 및 Nasdaq100 기업에 대한 분석 정보, 증시 및 경제분석 리포트, 모델 포트폴리오 추천 등 전문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리서치 정보를 유료로 제공하는 사업 모델로 나스닥에 상장(시가총액 약 8700억원)된 업체로, 주요 지수 종목에 대한 한 페이지 요약 리포트가 매주 나오며, Selection & Opinion 섹션을 통해 리스크 성향에 따른 포트폴리오를 제시하는 리포트도 제공한다.

국내 투자자들에게는 밸류라인 투자정보 원문(영어)뿐만 아니라, 리테일 고객 눈높이에 맞게 일부 리포트를 번역 및 편집한 버전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독점적 제휴의 핵심에는 NH투자증권 뉴욕 현지 법인의 역할이 컸는데, 정영채 사장의 ‘투자플랫폼 육성’ 철학에 맞춰 미국 현지 브로커 라이선스를 통해 미국 주식을 직접 중개해오고 있으며, 애프터마켓 4시간 연장 서비스 도입, 뉴욕 나이트 데스크 운영을 통한 실시간 정보 제공을 해오고 있다.

NH투자증권 본사 차원에서도 해외주식 증거금 차등 서비스, 미국주식 20호가 실시간 시세 오픈 등을 통해 서비스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어 본사와 현지법인 간의 시너지도 기대된다고 부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