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X 재팬’, 커버드콜 ETF 동경거래소 신규 상장

  •  

cnbnews 손정호기자 |  2022.08.01 10:31:18

글로벌X CI.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일본 합작법인 Global X Japan(글로벌X 재팬)이 동경증권거래소에 ‘Global X Nikkei 225 Covered Call ETF’를 상장한다고 1일 밝혔다.

글로벌X 재팬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의 해외 ETF 운용사인 ‘Global X(글로벌 X)’와 일본 다이와증권그룹이 합작해 2019년 9월 설립한 일본 현지법인이다. 2020년 8월 ‘Global X MSCI Super Dividend Japan ETF’와 ‘Global X Logistics J-REIT ETF’를 동경증권거래소에 처음 상장했으며, 현재 성장테마형 11개, 인컴형 5개, 코어형 5개 등 총 21개의 ETF를 운용 중이다.

‘Global X Nikkei 225 Covered Call ETF’는 닛케이평균지수(닛케이225)의 편입주식에 투자하는 동시에 매월 콜옵션을 매도하는 커버드콜(Covered Call) 전략을 활용하는 상품으로, 지수의 변동성에서 발생한 옵션 프리미엄을 획득해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기초지수인 닛케이225는 토픽스(TOPIX) 지수와 함께 일본 증권시장을 대표하는 지수로, 유니클로 모기업인 패스트 리테일링(Fast Retailing), 일본 대표 IT/소프트웨어 기업 소프트뱅크(SoftBank), 글로벌 반도체 장비 기업 도쿄 일렉트론(Tokyo Electron) 등 225개 종목으로 구성돼 있다.

커버드콜 전략을 사용하는 ‘Global X Nikkei 225 Covered Call ETF’는 최근 불안정한 시장 상황에서 안정적인 수익 확보를 목표로 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한 인컴형 상품이며, 지수 상승기의 수익을 일부 제한하는 대신 옵션을 매도하여 프리미엄을 획득하는 투자전략을 활용해 주식시장 동향이 불투명한 횡보기에 상대적으로 우수한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글로벌X 재팬 측은 커버드콜 전략은 인컴형의 새로운 투자 수단으로 미국을 중심으로 주목 받고 있는데 최근 변동성 높은 시장환경 및 엔저 현상으로 환차익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Global X Nikkei 225 Covered Call ETF’가 일본 및 글로벌 투자자에게 적합한 투자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