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복복서가, 진저 개프니의 에세이 ‘하프 브로크’ 출간해

  •  

cnbnews 손정민기자 |  2021.11.15 09:13:24

‘하프 브로크 - 부서진 마음들이 서로 만날 때’ (사진=복복서가)

김영하 소설가의 출판사인 복복서가가 새로운 에세이를 출간했다.

15일 문학계에 의하면 김영하 소설가가 부인과 함께 만든 출판사인 복복서가에서 진저 개프니의 에세이 ‘하프 브로크 - 부서진 마음들이 서로 만날 때’를 국내에 소개했다.

복복서가는 김 소설가의 부인이 대표로 문학동네가 지분을 투자해, 김 소설가의 소설책인 ‘검은 꽃’ ‘살인자의 기억법’ ‘아랑은 왜’ ‘오빠가 돌아왔다’, 에세이 ‘오래 준비해온 대답’ 등을 새롭게 선보였다. 해외의 다른 좋은 책들도 소개하고 있다.

‘하프 브로크’는 말 조련사인 진저 개프니가 뉴멕시코의 대안교도소 목장에서 도와달라는 전화를 받은 후에 생긴 일들을 다루고 있다. 개프니는 이 목장에서 덩치 큰 남자 재소자들과 거친 말들을 발견한다. 말이 사람을 닮는다는 걸 알아내고 변화를 시도해, 말과 재소자들의 치유를 이끌어내는 순간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소설가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프 브로크’의 저자는 어렸을 때 함구증을 앓았던 경험이 있고 자신이 인간보다는 동물, 말보다는 몸짓을 더 잘 이해한다는 것을 발견한다”며 “감동적인 동물 에세이로 읽을 수도 있지만 우리가 어떻게 타인 또는 동물과 더 잘 소통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이야기로 읽히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