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민주당 당대표 선호도…‘이재명’ 42.9% vs ‘김두관’ 24.8%

[한길리서치] ‘적합한 인물 없음·잘 모름·무응답’ 25.6%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7.10 11:37:37

(자료제공=<쿠키뉴스>)

더불어민주당 8‧18 전당대회가 다가오면서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분위기가 강했으나 9일 김두관 전 의원이 ‘당내 민주주의’를 내세워 이재명 전 대표에게 당 대표 도전장를 내 주목을 받았으나 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호도 조사에서 이 전 대표가 경쟁자 김 전 의원을 20%p 이상의 격차로 앞섰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6~8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유선 전화면접(6.8%), 무선 ARS(93.2%)를 병행해 실시한 조사에서 ‘민주당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 대한 질문에 이 전 대표가 42.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김 전 의원은 18.1%로 두 사람 간 격차는 24.8%p를 벌였으나 ‘기타’ 13.4%, ‘적합한 인물 없음·잘 모름·무응답’이  25.6%로 나타났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별로는 18~29세(‘이재명’ 44.4% vs ‘김두관’ 17.7%) 40대(57.8% vs 10.4%), 50대(54.4% vs 14.1%), 60대(34.5% vs 20.4%), 70대 이상(28.0% vs 19.6%) 등 3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이 전 대표는 김 전 의원을 앞질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이재명’ 47.5% vs ‘김두관’ 15.7%), 인천·경기(49.0% vs 14.1%), 충청권(37.7% vs 18.8%), 광주‧전남북(53.7% vs 11.8%) 부산·울산·경남(38.2 vs 23.2%), 강원·제주(28.1% vs 11.6%) 등에서는 이 전 대표가 크게 우세했으나 이 전 대표의 고향인 대구·경북(21.9% vs 36.5%)에서는 김 전 의원이 15% 가까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윤석열 대통령 국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지지층에서는 김 전 의원은 33.7%의 지지를 얻어 2.0%에 불과한 이 전 대표를 크게 앞질렀으나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63.0%가 이 전 대표를 지지한 반면, 김 전 의원을 지지하는 답변은 10.9%에 그쳤다.

한편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6~8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유선 전화면접(6.8%), 무선 ARS(93.2%)를 병행 실시해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한길리서치>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