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쿨韓정치] 용산에서 한발 멀어진 한동훈...‘친윤’ vs '친한' 대결 본격화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6.18 13:23:11

친윤계, 한동훈 견제…“뚜껑 열어봐야”

주자 없는 친윤계, 나경원과 연대 가능성

한, 영입 인사‧초선들 접촉하며 세력화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오는 7월 23일로 확정된 가운데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으로 일찌감치 대세론을 형성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오는 7월 23일로 확정된 가운데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으로 일찌감치 대세론을 형성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 대표 출마가 초읽기에 들어가자 그동안 움츠리고 있던 친윤(친윤석열)계가 이에 맞설 후보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면서 한 전 위원장을 향한 공격을 본격화했다.

소위 ‘찐윤’(진짜 친윤석열)으로 일컬어지는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은 17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공개적으로 “‘어대한’은 일부 언론에서 만들어낸 하나의 프레임이자 당원 모욕”이라며 “검찰 중간 간부에 불과하던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어대한’이라는 말을 들어봤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면서 “당원의 의사결정권을 모욕하는 것으로 표심은 아무도 알 수가 없다. 선거 결과는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그리고 지난 (총선 과정에서) 어려운 시기에 선거를 이끌 수 있다고 평가해서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했는데 이후에 (윤 대통령과) 갈라섰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그런 것들이 어떤 과정을 통해 외부로 표출됐는지 우리가 언론 보도를 통해 기억하고 있지 않느냐. 그런 게 좀 아쉽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친윤계의 한 전 위원장에 대한 견제가 본격화된 가운데 당내 친윤계 인사들은 조만간 당대표 후보에 대한 논의에 착수해 ‘어대한’의 대항마로 적합한 친윤 후보를 한 명 지목해 전폭적으로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한 친윤계 의원은 17일 의원회관에서 CNB뉴스와 만나 “아직까지는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지지는 않았으나 전당대회 날짜가 정해진 만큼, 이번 주부터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라며 “현재 당권주자로 떠오르고 있는 나경원·윤상현 의원과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 중 한 명으로 압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국민의힘 전당대회 레이스가 시작되면 친윤계가 전략적으로 한 전 위원장의 대항마를 밀어줄 것이란 관측도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비윤계’ 나경원 의원과 ‘친윤계’의 연대를 주목하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사진=연합뉴스)

이 같은 친윤계의 한 전 위원장에 대한 ‘비토’ 행보에 대해, 중립성향의 한 국민의힘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이 ‘비윤’ 행보를 보이는 상황에서 ‘한동훈 대표’는 용산에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특히 당대표 1인에게 권력을 몰아주는 단일지도체제에서 한 전 위원장이 대표로 선출돼 대통령과 각을 세우게 된다면, 당내에서 이를 견제할 마땅한 방안이 없다. 더구나 차기 대권을 노리는 한 전 위원장이 당 대표가 된 뒤 대권 준비를 위해 현 정부와 각을 세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비윤계’ 나경원 의원과 ‘친윤계’의 연대 가능성도 감지되고 있다.

나 의원이 지난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연구단체(대표 나경원, 책임의원 임이자)인 ‘국회 인구와 기후 그리고 내일’의 총회에 ‘찐윤’ 이철규 의원을 비롯해 이만희·김상훈·정희용·강민국·주진우 등 친윤계 의원들이 대거 참석해 “나 의원이라면 대야 견제와 당정 가교 역할 모두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한편 한 전 위원장은 최근 자신이 1호로 영입한 인사인 한국교총 회장 출신인 초선 정성국 의원을 비롯해 비대위 시절 인연을 맺은 김예지, 김형동, 박정하, 장동혁, 한지아 의원 등 영입인사 출신 초선들을 만나는 등 '친한계'를 확장하고 있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친한계는 한 전 위원장이 영입한 TV 조선 앵커 출신인 신동욱 의원과 ‘갤럭시 신화’의 주인공인 삼성전자 사장 출신 고동진 의원 등에게도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