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독수리 군단’ 새 수장 김경문 전 대표팀 감독, 한화 반등 드라마 쓸까?

  •  

cnbnews 유진오기자 |  2024.06.03 09:33:14

김경문 한화 신임 감독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김경문 전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2일 한화에 따르면 김 전 감독의 계약 조건은 3년 총 20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15억원) 규모다.

쉽지 않은 상황에서 지휘봉을 잡았다.

한화는 올 시즌을 앞두고 빅리그에서 뛰던 류현진을 복귀시키며 기대감을 높였지만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시즌 초 7연승 행진을 달렸지만 기세는 금방 꺾였다.

‘베테랑’ 감독이 남은 시즌 한화의 반등 드라마를 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감독은 KBO리그에서 14시즌 동안 896승 30무 774패 거뒀다. 두산 베어스에서 960경기, NC 다이노스에서 740경기를 지휘하며 거둔 성과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야구대표팀을 이끌며 9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땄다.

김 감독은 3일 오후 2시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취임식을 하고 4일 수원 kt wiz전에서부터 곧바로 팀을 이끈다. 기존 코치진은 개편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김경문 감독은 구단을 통해 “한화 감독을 맡게 돼 무한한 영광”이라며 "한화에는 젊고 가능성 있는 유망한 선수들이 많고 최근에는 베테랑들이 더해져 팀 전력이 더욱 단단해졌다. 코치님들, 선수들과 힘을 합쳐 팬들께 멋진 야구를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화 구단은 선임 배경에 대해 “풍부한 경험과 경륜을 갖춘 김경문 감독이 팀을 성장시키는 데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면서 “어수선한 선수단을 수습하고 구단이 목표한 바를 이뤄줄 최적의 역량을 보유하신 분”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