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엔믹스 ‘음향사고’ 알고보니 연출?…JYP “멤버들은 몰랐다” 해명

  •  

cnbnews 김한준기자 |  2024.05.30 11:17:05

엔믹스 음향 사고 논란을 사전에 합의된 퍼포먼스라고 밝힌 커뮤니티 게시물. (사진=신한대학교 커뮤니티)

최근 걸그룹 가창력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엔믹스(NMIXX)가 대학 축제 공연 중 발생한 음향 사고에도 출중한 라이브 실력을 뽐냈다는 사실이 화제가 됐으나, 곧이어 이 음향 사고가 계획된 것이었다며 ‘조작 논란’이 일었고, 급기야 소속사 측이 “주최측과 합의된 이벤트였다”고 해명하기에 이르렀다.

30일 엔믹스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팬 커뮤니티에 “신한대학교 축제 무대 음향 사고는 축제 현장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한 이벤트로, 주최 측과 내용을 공유하고 이벤트성 음원을 사용했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자연스러운 연출을 위해 엔믹스 멤버들에게는 해당 사실을 사전에 공유하지 않았다”며 “해당 이벤트로 인해 관객분들과 팬분들이 혼선과 불편함을 겪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JYP 측은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며 “축제 현장에서 엔믹스를 응원해 주신 관객분들과 팬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엔믹스는 27일 경기도 의정부시 소재 신한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라 ‘다이스’ 곡을 부르던 중 갑자기 MR 음향이 꺼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하지만 멤버들은 흔들리지 않고, 뛰어난 라이브 실력을 보여줬다. 이후 멤버 배이는 “갑자기 음악이 꺼져서 엄청 놀랐는데, 놀라서 표정 관리는 안 됐는데 몸은 움직여서 그냥 자연스럽게 부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이후 행사의 주최인 총학생회 측이 커뮤니티에 “1일차의 엔믹스의 음향사고는 사실 미리 전달받은 퍼포먼스”라고 공개하면서 엔믹스를 질타하는 여론이 높아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