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립부경대-금양, 국내 첫 이차전지 융합전공 신설 나선다

교육부 ‘이차전지 특성화대학 지원사업’ 유치·지역 이차전지 전문인력 양성 협력

  •  

cnbnews 양혜신기자 |  2024.05.28 17:56:38

금양을 방문한 국립부경대 교수진이 류광지 회장(중앙)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국립부경대 제공) 

국립부경대학교와 금양이 국내 첫 이차전지 산학연계 융합전공을 신설하는 등 이차전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손잡았다.

국립부경대는 올해 교육부가 첨단산업 인재 양성을 지원하는 ‘이차전지 특성화대학 지원사업’ 유치와 추진을 위해 금양과 전방위 협력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올해 전국에서 3개 대학을 선정하고 각 대학에 120억 원 이상의 국비를 투입해 학사급 인재양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 대학은 4년간 인재 양성 체계를 구축하고 산업체 수요 기반의 교육과정 개설·운영과 우수 교원 확보, 이차전지 분야의 첨단장비 집적화 및 운영 등의 첨단산업 경쟁력을 갖추게 된다.

국립부경대와 금양은 이차전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국내 첫 산학연계 융합전공 ‘에너지융복합기술공학과’를 신설할 계획이다. 차세대 전지 공정 및 소재 전문 인력 배출이 목표다.

이 학과가 신설되면 이차전지 공정 및 소재 특성화 융합 교육과정을 통해 기업 친화형 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기존 이차전지 관련 학과 학생들의 복수전공은 물론 타 학과 학생 대상 이차전지 특화 교육을 통해 4년간 300명의 복수전공 및 300명의 마이크로 학위 인원을 배출할 계획이다. 글로벌 인재도 연간 10명 이상 양성한다. 이를 위해 금양은 8억 원의 민간 대응자금을 장학금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국립부경대는 용당캠퍼스(드래곤밸리)에 이차전지 특화 지산학 혁신 실험실을 구축 중이다. 이 실험실에는 이론과 실습 교육, 입주기업과의 공동 연구, 학생 창업 활동도 모두 가능한 복합 교육환경이 마련돼 전극 공정의 전 과정을 실험실 단위에서 양산형 공정까지 교육할 수 있을 전망이다. 캠퍼스의 실험실과 금양의 이차전지 공동 R&D센터가 연계해 드라이룸을 이용한 대면적 파우치 셀 제작은 물론 기업 연계형 전극 소재 재활용, 리튬 광물 처리 및 고급 소재 합성 연구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금양은 오는 2026년까지 총 8천억 원을 투자해 3억 셀 규모의 이차전지 생산공장을 부산 기장군에 건립·가동할 예정이다. 공장이 가동되면 2천여 명의 신규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되고, 이 중 30%는 지역 인재로 우선 채용된다. ㈜금양의 이 같은 투자와 국립부경대와의 협력은 지역의 이차전지 산업 발전은 물론 우리나라의 이차전지 분야 세계적 경쟁력 확보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