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4‧10 제22대 총선, 오늘부터 이틀간 전국 3565곳서 사전투표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 어디서든 가능…투명성 확보 위해 CCTV 열람 등 추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4.05 14:32:08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가 오늘부터 이틀간 전국에서 진행된다. 선거 당일(4월 10일) 투표가 어려운 유권자는 5일과 6일 매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별도 신고 없이 미리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그래픽=연합뉴스)

제22대 국회의원을 뽑는 4·10 총선 사전투표가 오늘부터 6일까지 이틀간 전국 3565개 사전투표소에서 실시되고 있다.

투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서 유권자는 별도 신고 없이 자신의 주소지가 아니더라도 전국 사전투표소 어디에서나 투표가 가능하며, 사전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나 포털사이트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단 투표하러 갈 때는 본인의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등 관공서나 공공기관이 발행하고 생년월일과 사진이 첨부돼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며, 특히 모바일 신분증도 가능하지만, 앱을 실행해 사진·성명·생년월일을 현장에서 확인받아야 하지만 스마트폰 화면 캡처 등으로 저장한 이미지 파일은 사용할 수 없다.

그리고 자신이 거주하는 구·시·군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관내투표자’는 투표용지만 받아 기표한 후 투표함에 넣으면 되지만 자신이 거주하지 않는 구·시·군의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관외투표자’는 투표용지와 함께 회송용 봉투를 받은 뒤, 기표한 투표지를 반드시 회송용 봉투에 넣고 봉함해 투표함에 넣어야 한다.

사전투표가 끝나면 투표관리관은 관내 사전투표함을 구·시·군선관위로 이송하고, 관외 사전투표함의 회송용 봉투는 우체국에 인계하며 이송·인계 과정에는 정당·후보자별 투표 참관인, 경찰 공무원이 동반하게 된다.

이번 총선에서는 누구든 따로 신청하지 않아도 시·도선관위 청사에 설치된 대형 CCTV 모니터를 통해 24시간 사전투표함 보관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선관위는 ‘사전투표함 바꿔치기’ 등 부정선거 의혹을 불식하기 위해 사전투표소 한 곳을 선정해 사전투표 기간 사전투표 마감부터 투표함의 이송·보관, 사전투표 마감 다음 날 관외 사전투표지가 들어 있는 회송용 봉투 접수·투표함 투입·보관의 전체 과정을 공개한다.

그리고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이던 2022년 대선 당시 사전투표 때 ‘소쿠리 투표’ 논란으로 신뢰도에 타격을 입은 선관위는 이번 사전투표에서 선거 관리에 완벽을 기한다는 각오를 다지면서 사전투표소 불법 카메라 설치 여부 등도 수시로 점검할 예정이다.

사전투표는 전국단위 선거로는 지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 처음 도입돼 당시 사전투표율은 11.49%였지만, 이후 계속 높아져 2016년 제20대 총선 12.19%, 2017년 제19대 대통령선거 26.06%, 2018년 제7회 지선 20.14%, 2020년 제21대 총선 26.69%로 꾸준히 높아진 사전투표율은 2022년 제20대 대선에서 36.93%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그러다가 총투표율도 50.9%에 그친 지난 2022년 제8회 지방선거에서는 20.62%로 사전투표율이 다소 낮아졌으나, 이번 총선에서는 휴일인 선거일에 나들이 등 다른 일정을 계획한 유권자들이 주소지와 관계없이 어디서나 투표할 수 있는 사전선거에 많이 참여할 것이라는 관측이 어서 제20대 대선의 역대 최고 기록을 넘어설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여야 정당들은 사전투표를 포함한 3일의 투표 기간에 지지층을 최대한 많이 투표장으로 불러내야 승기를 잡을 수 있다고 판단에 따라 모두 사전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유권자들에게 독려하고 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인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사전투표소에 투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은 첫날 청년층 표심 공략을 위한 전략에 따라 연세대, 이화여대 등이 있는 서울 신촌에서 사전투표를 했으며, 민주당 이재명 대표도 이날 대전에서 정부의 연구개발(R&D) 예산 삭감을 비판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의도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재학생들과 함께 사전투표를 하는 등 여야 지도부는 대부분 첫날에 전국각지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