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4‧10총선 성격? ‘윤석열 정권 심판’ 53.2% vs ‘이·조 심판’ 36.3%

[미디어토마토] 50대 이하는 ‘윤 정권 심판’…60대 이상은 ‘이·조 심판’ 우세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4.03 11:44:33

(자료제공=<미디어토마토>)

4‧10 제22대 총선이 불과 일주일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총선에 대한 성격을 국민 10명 중 5명 이상이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는 야당 주장에 공감을 표한 반면, 3명 정도는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를 심판하는 이른바 ‘이·조(이재명·조국) 심판 선거’라는 여당의 주장에 동의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가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 동안 실시한 126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4·10 총선이 어떤 성격의 선거가 돼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53.2%는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답한 반면, 36.3%는 ‘이 대표와 조 대표를 심판하는 선거’라고 답했으며, ‘잘 모르겠다’라고 답변을 유보한 층은 10.5%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해 12월 취임 일성으로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 청산‘을 제시했지만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자 최근 야권의 ’윤석열 정권 심판‘ 구호 의 맞불 차원에서 ’이·조 심판‘으로의 총선 구도 전환에 애쓰고 있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별로는 20대(’정권 심판‘ 56.5% vs ’이·조 심판’ 23.9%), 30대 (60.9% vs 26.6%), 40대(63.6% vs 28.8%), 50대(60.7% vs 34.3%)에서는 ‘정권 심판’이 우세한 반면, 60대(31% vs 51.1%) 70세 이상(33.2% vs 54.3%)에서는 ‘이‧조 심판’이 우세했다.

이어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정권 심판’ 55.4% vs ‘이·조 심판’ 34.4%), 대전·충청·세종(56.9% vs 33.4%), 광주·전라(74.3% vs 17.0%)를 비롯해 특히 이번 총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서울(49.1% vs 38.3%)과 함께 보수색이 강한 부산·울산·경남(49.3% vs 43.5%), 강원·제주(49.1% vs 38.0%)에서도 ‘정권 심판’이 우세했던 반면, 대구·경북(36.5% vs 49.7%)에서만 ‘이·조 심판’에 공감하는 답변이 절반에 달했다.

그리고 정치성향별로 살펴보면 민심의 풍향계로 읽히는 중도층(‘정권 심판’ 57.5% vs ‘이·조 심판’ 29.1%)에서는 절반 이상이 이번 총선을 ‘정권 심판’으로 평가했으며, 보수층(24.3% vs 65.8%)과 진보층(81.5% vs 1.9%)에서는 진영별로 이번 총선 성격을 바라보는 관점이 확연히 달랐고 지역구 지지 정당별로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9.8% vs 80.0%)과 민주당 지지층(90.8% vs 4.9%) 등에서도 진영별로 관점이 달랐다.

한펀, 이번 조사는 <뉴스토마토>가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해 응답률은 8.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미디어토마토> 홈페이지나 중앙선거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