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총선 전면 등장한 문재인...윤석열 정부 '직격'

“70 평생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무지·무능·무도”...민주당 지지 호소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4.02 11:39:28

문재인 전 대통령(오른쪽 두번째)이 1일 오전 부인 김정숙 여사(왼쪽 두번째)와 함께 부산 사상구 낙동제방벚꽃길을 찾아 이 지역에 출마한 민주당 배재정 후보(오른쪽)와 함께 시민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독자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1일 자신의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를 전격 방문해 이 지역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배재정 후보를 지원했다. 문 전 대통령은 부산 사상구에서 제19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제20대 총선 당시에도 출마한 배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기도 했다.

당초, 문 전 대통령은 공식선거운동기간 둘째 날인 지난달 29일 사상구를 방문해 배 후보와 함께 낙동강 벚꽃길을 따라 걸으며 시민들에게 인사를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당시 갑자기 내린 비와 이로 인해 기온이 떨어진 관계로 벚꽃이 완전히 개화하지 않아 일정이 순연 됐다가, 이날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쯤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민주당의 상징색인 파란색 상의와 청바지 등 가벼운 복장으로 사상구 괘법동 낙동제방 벚꽃길에 모습을 드러내 배 후보와 벚꽃길을 걸으며 산책 나온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으면서 “배 후보를 도우러 왔다”고 밝히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후 문 전 대통령은 대통령 재임 시절 방문했던 사상구 한 재첩국 전문식당에서 식사한 뒤, 배 후보에게 “오랜 기간 고생 많았다.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란다”고 격려한 뒤 오후 1시 반쯤 사상구를 떠나 경남 양산 물금읍 벚꽃길을 찾아 양산갑에 출마한 민주당 이재영 후보와도 만나 같이 산보를 하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이 자리에서 문 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70 평생에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 것 같다. 정말로 무지하고 무능하고 무도하다”고 지적하면서 “이번에 꼭 우리 민주당, 또 조국혁신당, 그다음에 새로운미래까지 우리 야당들이 함께 좋은 성적을 거둬서 이 정부가 정신 차리도록 해 줘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문 전 대통령은 “내가 부산 사상에서 처음 국회의원에 출마할 때도 사상 낙동강변의 벚꽃길을 걷고 당선됐다”면서 “아마 우리 양산시민들께서 함께 해주리라 믿는다. 그 힘으로 우리 이재영 후보 꼭 당선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응원의 말도 건넸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성당 미사에 참석한 뒤 이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한 데 이어 두 번째 격려 방문이다. 당시 문 전 대통령은 “양산갑 최초의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이 돼달라”고 격려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문 전 대통령이 사상구를 방문하기 직전에 공교롭게도 국민의힘 한동훈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채 1km도 떨어지지 않은 사상역 앞에서 김대식 후보를 지지하는 유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