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한동훈 “언더독이지만 총선 승리할 것…‘은혜 갚기·자기 세력 사천’ 반대”

관훈클럽 토론회…김여사 논란에는 “저열한 몰카 공작이지만 국민 걱정할 부분 분명 있어”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2.08 10:36:05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여당의 4·10 총선 공천 ‘제1원칙’은 ‘승리 가능성’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한 위원장은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현재 진행 중은 공천에 대해 “기준은 명확하다.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후보가 이길 수 있는 지역에 나가서 이겨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한 위원장은 지난해 말 취임 후 이미 여러 차례 ‘이기는 공천’을 강조하면서 계파나 친소 관계, 정치적 메시지 등을 따지기보다는 해당 지역구에서 ’이길 수 있는지‘를 가장 중요한 척도로 보고 총선 후보를 내겠다고 주장해왔다.

한 위원장은 공천 원칙에 대한 패널들의 질문에 “깨끗한 공천, 이기는 공천”을 제시하면서 이같이 말한 뒤 “신세 지거나 아는 사람을 은혜 갚는 식으로 끼워 넣거나, 내부 정치나 자기 세력 확대를 목적으로 한 구도를 짜는 것, 이런 식의 사(私)가 들어갔을 때 선거가 망하는 것”이라며 “그런 공천은 하지 않고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 위원장은 “몇 선 이상은 그만둬야 하고, 권력과 친하면 그만두는 것은 이기는 논리가 아니다”라고 주류 인사 등에 대한 인위적인 물갈이는 없을 것 임을 거듭 밝히면서 “권력의 실세, 의회 권력 핵심이 이길 수 있고 우리 당 선거에 도움이 되는 분이라면, 그분들이 불출마하겠다고 하면 집에까지 가서 말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한 위원장은 총선 목표에 대한 질문에는 구체적인 의석수를 제시하지는 않은 대신 “우리는 언더독(약자)이다. 열심히 따라 올라가고 있다. 우리는 승리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하면서 민주당이 총선 목표로 151석을 제시한 것을 두고는 “왜 이렇게 소박한지 묻고 싶다. 이재명 대표의 총선 목표는 자기의 생존, 자기의 당권 유지가 아닌가 생각한다. 151이라는 숫자가 그 점을 엿보게 해준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 위원장은 수도권 총선 전략과 관련해 “우리 인재풀이 부족하다는 것도 현실이지만, 가용자원을 최대한으로 동원해서 의미 있는 지역에서 상징성을 들이대는 것”이라면서 서울 중·성동갑에서 출마를 준비 중인 민주당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국민의힘 윤희숙 전 의원을 빗대 “임종석과 윤희숙, 누가 더 서울시민의 삶을 나아지게 할 것 같으냐”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중앙)이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리고 한 위원장은 “수도권 시민의 삶이 어떻게든 좋아지는 내용을 구체적으로 준비하고 재원까지 마련해 총선이 시작되기 전에 실천에 들어가자고 공약팀에 주문하고 있다”며 정책 준비 상황도 설명하면서 아울러 “우리는 포기하는 것이 없다. 호남 포기도 포기할 것이고, 수도권 약세 지역에 대한 포기를 포기할 것”이라고 승리 의지를 거듭 밝혔다.

한 위원장은 김경율 비대위원에 대한 마포을 출마 지지를 두고 ‘사천, 사당화’ 지적이 제기된 데 대해서는 “정치 한 번도 안 해본 사람이 한 달도 안 돼서 집권 여당을 사당화할 수 있다면 저는 그 분을 찾아 모시고 싶다. 정치의 신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또한 한 위원장은 한 패널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과 관련한 질문을 하자 “기본적으로 저열한 몰카 공작이지만 경호 문제나 전후 문제에서 국민들께서 걱정할 만한 부분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면서 “제2부속실 설치나 특별감찰관 임명 등으로 보완해나갈 수 있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최근 갈등 양상이 표출됐던 윤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 “대통령실과 소통은 다양한 방법으로 충실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저와 그분(윤 대통령)이 신뢰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서로 다른 점을 인정해주고 생각이 다를 때 자기 생각을 강요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금도 그렇다”고 해명하면서 “지금은 대통령과 여당 대표라는 공적 지위에서 할 일을 하는 것이기 떼문에 개인적인 관계는 여기서 낄 자리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다른 패널이 ‘비대위원장 사퇴 요구가 대통령의 당무 개입 아니냐’고 질문하자 “일도양단으로 말할 것은 아니고 이후가 중요하다. 지금은 소통이 잘 되고 있고, 할 일을 더 잘할 수 있는 분위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한 한 위원장은 ‘가장 중요한 과제는 검사 독재 청산’이라는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발언에 대해 “검사 독재가 있었다면 이 대표는 지금 감옥에 있을 것”이라고 직격했으며, ‘이 대표에 대한 장단점이 무엇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너무 거짓말을 많이 한다는 것이고, 그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것이 충격적”이라면서 “아직 당 대표이고 당을 장악하는 것은 대단한 정치력이지만 그 정치력은 배우고 싶지 않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북핵에 대응한 우리나라의 자체 핵무장론에 대해선 “우리가 핵을 가져야 한다고 공식적으로 얘기할만한 단계가 아니다. (현재로서는) 득보다 실이 클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불체포특권 포기 등 정치개혁 공약’들에 대해서는 “국민적 지지가 확인되고 있다”면서 “낙타를 쓰러트린 마지막 봇짐을 얹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 정치개혁 의지를 거듭 밝혔다.

또한 한 위원장은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개헌에 대해선 “총선을 앞두고 개헌 문제가 중심으로 떠오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으며,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4월 10일 이후 제 인생이 꼬이지 않겠나. 이기든 지든. 저는 그것을 알고 나왔다. 그때 인생은 그때 생각해 보겠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총선 승리가 절실하니까 어찌 보면 제가 죽을 길인 걸 알면서도 나온 것”이라며 “총선에서 생각하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다면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날 것이지만 이기면 안 떠난다”고 밝혔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