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NH투자증권, ‘방배동 재건축 심층분석’ 부동산 보고서 발간

  •  

cnbnews 손정호기자 |  2024.01.29 09:51:48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방배동 재건축 심층분석_구역별 사업현황 및 사업성 분석’ 보고서를 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보고서에는 서울 방배동 재건축 사업장별 사업 현황 및 특징과 사업 이슈를 점검하고, 시장 동향과 사업성 분석을 통한 전망 내용이 담겨있다.

NH투자증권은 방배동이 재건축 사업을 통해 향후 5년 이내 고급 아파트가 밀집된 새로운 부촌으로 재탄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방배동은 일반적인 아파트 재건축과 단독주택 재건축 사업장이 혼재된 것을 특징으로 꼽았다. 단독주택 재건축 사업은 노후화된 단독·다가구·연립주택 등을 아파트로 재건축하는 사업으로 재개발과 비슷하지만, 차이점은 기반시설이 갖춰져 있어 추가 설치가 필요 없어 사업성이 좋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완료된 사업장을 제외하고 단독주택 재건축은 5~7·13~15구역의 6개 진행 중이고, 아파트 재건축 단지는 방배 삼익, 신동아, 삼호(1·2차, 10·11동), 신삼호(삼호4차) 4개 단지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업장별로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방배 6구역이다. 6구역은 오는 2025년 10월 입주 예정이고, 이어 5구역이 2026년 8월 입주 예정이다. 방배 삼익도 현재 공사 진행 중으로 2026년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 주요 이슈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규제지역을 꼽았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부담금이 높으면 사업성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작용하는데, 방배5·6·13·14구역은 2017년 12월 31일 이전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하며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를 적용받지 않는 사업장이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가 적용되는 사업장도 지난해 말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법 개정으로 부담금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방배동은 서초구에 속하며 투기과열지구,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으로 조합원 지위 양도 및 분양가가 제한돼 사업 추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봤다.

사업성 검토 시 중요한 요인으로 비례율, 용적률, 대지지분을 꼽았다. 단독주택 재건축은 재개발과 같이 물건별로 감정평가금액이 달라서 비례율에 따라 분담금이 줄어들기도 하고 늘어나기도 하므로 중요하다고 봤다.

정보현 NH투자증권 Tax센터 부동산 수석연구원(NH WM마스터즈 전문위원)은 “고급주택이 밀집된 지역에서 고급 아파트 단지의 릴레이 입주가 시작되면 다양한 부동산 유형이 고루 분포하고 넓은 녹지공간 및 우수한 학군을 바탕으로 특색 있는 강남 부촌으로 거듭날 전망”이라며 “대부분 사업장이 착공 또는 철거 진행 중으로 5년 이내 입주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현재 매수 시기로 유효하나 분양가상한제 지역이므로 가점이 높은 무주택자라면 청약을 우선적으로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유나 NH투자증권 부동산 책임연구원은 “방배동은 단독주택 재건축 사업장이 많아 전반적으로 사업성이 좋다”며 “재개발과 같이 권리가액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재건축초과이익환수 부담금, 조합원 분담금, 프리미엄에 따른 수익성을 잘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