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쿨韓정치] 권양숙, 이재명에 건넨 ‘세가지 선물’ 의미는?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5.24 11:30:40

권양숙 여사(왼쪽)와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해 10월 국회 박물관에서 열린 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 회고록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 출판기념회에서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가 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를 맞아 경남 봉하마을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게 한반도 지도와 독도를 표현한 도자기와 책 2권(‘일본 군부의 독도침탈사’, ‘진보의 미래’)을 선물해 눈길을 끌었다.

권 여사는 이날 오후 2시에 시작하는 추도식에 앞서 사저에서 추도식에 참석한 문재인 전 대통령, 이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해찬 전 대표, 한명숙 전 국무총리, 김진표 국회의장, 등 야권 인사들과 오찬을 함께 하면서 이 대표에게 특별한 언급없이 이 같은 세가지 선물을 건넸으며. 이 대표는 권 여사에게 “의미를 잘 새기겠다”고 답했다. 
 

도자기는 우리나라 꽃 무궁화에 한반도 지도와 우리 땅 독도를 표현해 조각한 것으로, 권 여사는 이 대표에게 ‘독도가 우리나라 대한민국 역사의 고유한 영토’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은 2006년 4월 ‘독도가 그냥 우리 땅이 아니라 지난 400년 동안 통한의 역사가 새겨져 있는 역사의 땅’이라는 내용의 대국민 특별담화를 한 적이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연설 이후 이 도자기를 조지 워커 부시 대통령, 마르그레테 2세 덴마크 여왕, 북한 김정일 총비서 등 외국 정상들에게 선물했다.
 

또 ‘일본 군부의 독도침탈사’라는 책은 노 전 대통령이 특별담화를 발표할 때 내용을 직접 구상하면서 참고했던 책들 중 한 권이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이 참모들에게 책을 나눠주면서 읽어보라고 권하기도 했다.

권 여사가 이 대표에게 선물한 또 다른 책인 ‘진보의 미래’는 노 전 대통령이 퇴임하고 직접 쓴 책이다. 이에 대해 한 야권 인사는 “시민을 위한 대중 교과서라 볼 수 있는 이 책은 노 전 대통령이 서거 직전까지 끊임없이 매달렸던 주제지만 끝내 완성되지 않은 미완성 책”이라면서 “권 여사가 최근 당 안팎으로 곤경에 처한 이 대표에게 이 책을 선물한 의미는 노 전 대통령이 남긴 수많은 질문에 대해 답을 찾아가는 역할을 해달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고 해석했다.

이 대표는 권 여사의 선물을 받은 뒤 “그 의미를 잘 새기겠다”고 화답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민주주의가 퇴행하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 속에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그리움이 훨씬 큰 것도 아마 그런 이유 때문일 것”이라며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사람 사는 세상,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향해서 깨어있는 시민들과 함께 조직된 힘으로 뚜벅뚜벅 한 걸음씩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