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日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방류 불가’ 68.4% vs ‘방류 가능’ 25.7%

[미디어토마토 여론조사] 모든 지역, 연령대 ‘방류 불가’ 우세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5.15 11:37:23

(자료제공=미디어 토마토)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방류 문제에 대한 한국 전문가들의 현장 시찰단 파견을 합의한 것과 관련해, 국민 10명 중 7명 정도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해선 안 된다”고 반대입장을 보인 반면,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날 경우 방류해도 된다”는 답변은 두명에 불과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의 의뢰로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 및 사회현안 85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8.4%는 ‘국민의 안전에 심대한 위협 및 수산업에 막대한 타격이 예상되기 때문에 방류해서는 안 된다’고 답한 반면, 25.7%는 ‘국제원자력기구·한국 시찰단에서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날 경우 방류해도 된다’고 답변했으며, ‘잘 모르겠다’고 답변을 유보한 층은 5.9%로 나타났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반대’한 가운데, 특히 보수 지지세가 강한 60대 이상도 ‘방류 가능’ 30.5% vs ‘방류 불가’ 59.7%로 반대 입장이 60%에 달했고, 30대에서 50대까지는 ‘방류 불가’ 답변이 70%를 넘었다. 20대 ‘방류 가능’ 27.1% vs ‘방류 불가’ 67.7%, 30대 ‘방류 가능’ 24.7% vs ‘방류 불가’ 73.0%, 40대 ‘방류 가능’ 16.5% vs ‘방류 불가’ 77.9%, 50대 ‘방류 가능’ 26.5% vs ‘방류 불가’ 70.0%로 나타났다.

이어 지역별로도 모든 지역에서 60% 이상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반대’했으며, 특히 보수의 강세지역인 영남에서도 ‘방류 불가’ 답변이 60%를 넘었고, 대구·경북(TK)은 ‘방류 가능’ 30.7% vs ‘방류 불가’ 62.6%, ‘부산·울산·경남’(PK)은 ‘방류 가능’ 24.3% vs ‘방류 불가’ 69.6%로 나타났다.

이외 서울은 ‘방류 가능’ 30.6% vs ‘방류 불가’ 61.7%, 경기·인천은 ‘방류 가능’ 25.2% vs ‘방류 불가’ 69.9%, 대전·충청·세종은 ‘방류 가능’21.5% vs ‘방류 불가’ 72.5%, 광주·전라는 ‘방류 가능’ 15.6% vs ‘방류 불가’ 78.9%, 강원·제주는 ‘방류 가능’ 35.7% vs ‘방류 불가’ 60.4%로 나타났다.

그리고 정치성향별로 살펴보면 민심의 풍향계로 읽히는 중도층에서는 ‘방류 가능’ 19.2% vs ‘방류 불가’ 72.1%였고, 진보층은 ‘방류 가능’ 10.4% vs ‘방류 불가’ 86.9%로, ‘방류 불가’ 답변이 압도적으로 우세했으며, 보수층에서 조차도 ‘방류 가능’ 49.6% vs ‘방류 불가’ 44.2%로, '팽팽하기 나타났으며, 지지 정당별로도 국민의힘 지지층은 ‘방류 가능’ 56.7% vs ‘방류 불가’ 34.7%, 민주당 지지층은 ‘방류 가능’ 5.1% vs ‘방류 불가’ 93.2%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ARS(RDD) 무선전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다.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70명이며, 응답률은 3.1%로 집계됐다. 보다 자세한 조사 내용이나 조사개요와 결과는 <미디어 토마토>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