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서한, BTL사업과 공공지원 민간임대 리츠 사업 2880억 수주 ‘쾌거’

민간분양시장 침체 속, 공공분야 역량강화로 건설기업의 새로운 극복모델 제시

  •  

cnbnews 신규성기자 |  2023.04.17 10:22:53

경산대임지구 공공지원민간임대 조감도. (사진= ㈜서한 제공)

5년 연속 대구 건설업계 매출 1위를 지켜온 대구지역 대표 건설사 ㈜서한이 지난 2달간의 짧은 기간에 3개 사업 2880억 수주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는 건설경기 침체 속에서도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한 것으로 위기 극복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평가다.

㈜서한에 따르면 지난달 총공사비 1964억 규모의 경산대임 A10BL 및 B2BL(982세대) 공공지원 민간임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지난 13일에는 경북대에서 발주한 경북대 제4차 생활관 임대형 민자사업(BTL)과 대구교육청에서 발주한 대구 동부초 외 3개교 개축 임대형 민간사업(BTL)의 우선협상대상자로도 선정됐다.

특히 이번에 수주한 사업은 ㈜서한이 자체 아파트 사업이 아닌 공공임대 민간지원 리츠사업과 BTL(Build Transfer Lease) 등 공공분야에서 이뤄낸 성과로, 지역 건설기업의 사업 다변화를 통한 새로운 극복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그간 역외지역의 적극적인 공략과 사업 부문의 포트폴리오 관리를 위해 주거부문뿐만 아니라 비주거부문에 공을 들여온 ㈜서한은 공공주택지구 조성공사, 도시철도, 고속도로 지하화공사 등 다양한 SOC민간투자사업과 지식산업센터와 물류센터 건립 등 다양한 건설부문 참여를 통해 외연을 확대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최근 수년간 장기적인 인적, 물적 투자와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정부 주도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분야와 교육청 등에서 발주하는 BTL사업의 강자로 떠오르며 지역업체의 한계를 벗어나기 위해 노력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한은 올해 수주 1조1000억, 매출 7000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SOC사업 및 복합물류센터와 지식산업센터 등 비주거부문에 적극 참여하고 있는데 올해 철도청에서 발주한 수도권 GTX-B노선 4공구 및 사상-해운대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또 공공주택지구 조성공사, 고속도로 지하화공사, 도시철도 등 다양한 SOC 관급수주로 약 6000억의 수주실적을 확보했으며, 남양주 화도 저온물류센터, 광주평동산단 지식산업센터, 경북 경산 크레텍 스마트 물류센터 등 안정적으로 공사비를 확보하는 조건의 도급사업으로 총 2978억을 수주하는 등 그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김병준 전무이사(총괄본부장)는 “수주경쟁력 강화를 통한 기업의 체질 개선과 포트폴리오 투자를 통한 위험 분산은 필수적인 요소다”며 “주택경기의 침체에 일희일비하지 않는 안정적인 기업의 성장은 끊임없는 자기혁신과 회사의 경쟁력 있는 부문에 모든 역량과 노하우를 집중적으로 투입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