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말말말] 이재명 “尹정부, 오므라이스 한 그릇에 日 하수인의 길 선택”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3.17 11:06:07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한일정상회담은 우리 외교사에서 가장 부끄럽고 참담한 순간이었다”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전날 일본 도쿄에서 거행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한일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윤석열 정권이 결국 오므라이스 한 그릇에 일본의 하수인이 되는 길을 선택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이 대표는 “우리 외교사에서 가장 부끄럽고 참담한 순간”이라고 강력히 비판하면서 “이쯤되면 이 정권이 ‘친일’ 논쟁을 넘어서서 ‘숭일’ 논쟁이 벌어질 지경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이 대표는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일본의 사죄나 반성은 전무했고, 우리 정부가 공언한 일본의 대응 조치는 언급조차 없었다”며 “일본에 조공을 바치고 화해를 간청하는 ‘항복식’ 같은 참담한 모습”이라고 목소리를 높얐다.

아울러 이 대표는 “오므라이스 한 그릇에 국가 자존심, 피해자 인권, 역사 정의를 다 맞바꾼 거라는 국민의 한탄이 틀려 보이지 않는다”면서 “영업사원이 결국 나라를 판 것 아니냐는 지적조차 틀린 것 같지 않다”고 맹비난했다.

특히 이 대표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그저께 공개된 요미우리 신문과의 인터뷰가 정말 놀라웠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한 인터뷰가 맞는지 눈이 의심될 지경”이라며 “정부 배상안을 피해자가 공식 거부했고 국민도 반대하고 있다. 근데 윤 대통령은 구상권 청구가 없을 것라고 일본 눈치만 살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대통령 임기는 5년이고, 5년 이후에 국가 정책의 최종 결정권자는 다른 사람이 된다”면서 “그때 이 문제에 대한 확답을 누가 지금 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또한 이 대표는 “일본의 군사 대국화, 평화헌법 무력화 시도까지 용인하겠다는 태도에는 아연실색했다. 이쯤 되면 친일 논쟁을 넘어 숭일 논쟁이 벌어질 지경”이라며 “피해자를 제물 삼아 대한민국을 일본 하수인으로 전락시키는 망국적 야합에 결연히 맞서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