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말말말] 이준석, 김기현·나경원 연대에 “윤핵관은 신용거래 안되는 집단”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2.08 10:54:02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오른쪽)과 나경원 전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달개비 앞에서 연대를 시사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의 갈등 끝에 국민의힘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던 나경원 전 의원이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을 지지했다는 분석이 나오자, 김 의원과 대척점에 서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와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준석계 천하람 전남 순천 당협위원장이 ‘나-김 연대‘를 평가절하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나 전 의원과 김 의원은 7일 전격적으로 오찬 회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가에 대한 많은 이야기, 또 애당심 그리고 충심에 대해 충분한 이야기를 나눴다. 많은 인식을 공유했다”고 밝혀 '나-김 연대' 여론을 불러일으켰다. 

우선 이 전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김 의원 측을 향해 '신용 거래가 안 되는 집단'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전 대표는 “이제는 (나 전 의원이) 김 의원 측과는 ‘현찰 거래’밖에 안 될 것”이라며 “현찰로 주고받으면 야합이고, 신용 거래하면 바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의 ‘신용 거래’와 ‘현찰 거래’ 언급은 나 전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까지 감정이 상할 대로 상했던 점을 상기시킨 것이자, 나 전 의원이 친윤(친윤석열)의 압박을 받은 것 아니냐는 시각이 우세했던 만큼 친윤의 지원을 받고 있는 김 의원이 내민 손을 잡지 말라며 틈새를 벌리려는 의도로 해석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나 전 의원이 전대 불출마를 선언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다른 세력 요구나 압박에 의한 불출마 결정이 아니라고 주장했으나 정치권 안팎에서는 김 의원을 당권주자로 공개 지지해온 친윤계의 압박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본다는 관측이 우세했다.

 

당 대표에 출마한 이준석계 천 위원장도 7일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국보협)를 방문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두 사람의 연대가) 너무 올드하다”고 평가 절하하면서 “유권자들을 무시하는 것 같다. 요즘은 정치인이 움직인다고 해서 유권자들이 움직이지 않는다. 명분 있게 움직여야 따라서 움직인다”고 직격했다.

이어 천 위원장은 “나경원 전 의원이 압박받아서 움직였다고 보는 사람이 훨씬 더 많을 것”이라며 “김기현·나경원 연대는 플러스가 되기보다는 역풍을 맞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