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방치폐기물, 행위자 원상복구 조치할 것"...파주시, 191톤 6차 걸쳐 처리

박준태 자원순환과장 "사유지 불법폐기물, 행위자 뿐 아니라 토지 소유자도 관리 책임"

  •  

cnbnews 김진부기자 |  2022.09.23 10:31:16

파주시가 방치폐기물 대대적인 정비에 나섰다. 사진은 방치폐기물 모습 (사진= 파주시)

방치폐기물로 인한 생활환경 저해와 주민 피해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파주시가 단호한 정비에 나섰다.

파주시(시장 김경일)는 올해 읍·면·동 조사를 통해 9월 현재 191톤에 달하는 방치폐기물을 6차에 걸쳐 처리했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읍·면·동 중심의 상시 감시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아울러 불법 투기행위 발견 시 강력한 처벌은 물론, 행위자의 원상복구 조치를 취하고 있다.

박준태 자원순환과장은 “사유지의 불법 투기 폐기물의 경우 행위자뿐 아니라 토지 소유자에게도 관리 책임이 돌아갈 수 있는 만큼 시민들의 관심 제고가 필요하다”며, “방치폐기물로 인한 주민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2019년 대규모 방치폐기물로 몸살을 앓아왔다. 또한 인적이 드문 감시 사각지대에 폐기물이 버려지는 경우, 행위자를 찾지 못해 현장 조치가 지연되고 추가적인 불법투기 장소가 되기도 했다.

이에 시는 국공유지에 방치된 폐기물을 수시 조사하고, 행위자 확인이 어려운 경우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신속히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CNB뉴스= 경기 파주/ 김진부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