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한미일정상회담…‘도움 된다’ 47.1% vs ‘도움 안된다’ 49.7% 팽팽

21일~22일 여론조사 결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5.24 11:40:53

 G7 정상회의 참관국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21일 한미일 정상회담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1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도중에 열린 한미일정상회담 효과에 대해 국민들의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국민리서치그룹·에이스리서치>가 <뉴시스>의 의뢰로 지난 5월 21일~22일 이틀 간 성인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이번 한미일정상회담이 안보·경제·외교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도움된다”는 긍정적인 답변은 47.1%, ‘도움이 안된다’는 부정적인 답변은 49.7%로 ‘긍정’과 ‘부정’의 격차가 2.8%p차로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했다.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3.2%였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24일 발표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강원(‘도움 된다’ 55.9%)과 대구·경북(49.6%), 부산·울산·경남(55.5%)에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 보다 우세했으며, 반면,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도움 된다’ 57.6%)에서만 ‘긍정’적인 답변이 ‘부정’적인 답변보다 많았으며, 20대에서는 긍정 46.1%, 부정 48.8%로 비슷했다.

그리고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층에서는 ‘도움이 된다’는 답변이 96.4%,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도 ‘도움이 된다’는 답변이 87.9%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번 조사는 무작위 표본추출 무선 10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p로 응답률은 1.4%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국민리서치그룹·에이스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