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신간] 내성적인 프리랜서 괜찮을까요?

  •  

cnbnews 손정민기자 |  2023.03.23 13:59:37

‘내성적인 프리랜서 괜찮을까요?’ (사진=디 이니셔티브)

새로운 책 ‘내성적인 프리랜서 괜찮을까요?’가 출간됐다.

디 이니셔티브에서 나온 ‘내성적인 프리랜서 괜찮을까요?’는 내성적인 성격으로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프리랜서 비즈니스의 모든 것을 친절하게 알려준다. 프리랜서라는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고 싶다면, 내성적인 성격 탓에 혼자서 문제를 끌어안고 있다면, 반드시 읽어봐야 할 책이라고 설명했다.

‘내성적인 프리랜서 괜찮을까요?’는 성공한 프리랜서 카피라이터 톰 올브라이턴이 집필한 책이다. 톰 올브라이턴은 프로카피라이터즈의 설립자로 2015년 DMA 설문조사에서 ‘카피라이터가 뽑은 카피라이터’ 7위에 선정된 인물이다. 푸르덴셜, 후지 등 글로벌 기업과 협업하면서 카메라, 안경, 태양 전지판, 컵케이크 등 다양한 제품의 광고 일을 맡아서 진행하고 있다.

책은 총 9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발 내딛기’ ‘미래 선택하기’ ‘사업 준비하기’ ‘시간 관리하기’ ‘고객과 협력하기’ ‘나를 마케팅하기’ ‘가격 정하기’ ‘자신감 키우기’ ‘긍정적인 신념 선택하기’ 등이다.

저자는 책 속에서 “당신의 내향성을 존중하라. 마케팅 활동 중에는 (가령 블로그 활동처럼) 당신이 진짜 즐길 수 있는 활동과 (전화 영업처럼) 진땀을 흘리게 되는 활동이 있다”며, “당신이 두 번째 유형의 마케팅 전략을 세운다면 그리 오래 가지 못할 것이다. 아마 무작위로 몇 가지 업무를 성의 없이 하고 나서 하지 않을 이유를 찾기 시작할지 모른다”고 말을 건다.

아울러 저자는 “오래지 않아 마케팅을 두려워하고 미루고 커다란 도전으로 생각하게 될 것이다. 정말 그럴 필요가 없다”며, “어떤 마케팅을 하든 즐길 수만 있다면 그것을 하면 된다”며 독자들을 다독인다.

출판사 측은 직장에서 요구하는 많은 것들이 외향적인 사람에게는 쉽게 처리할 수 있는 일이지만 내성적인 사람에게는 감정 노동이 된다며, 참여하고 어울리기 위한 끝없는 노력이 일을 더 힘들게 만든다고 전했다. 혼자 일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프리랜서는 이상적이지만, 자연스럽다고 느끼는 일과 좀 더 도전적이라고 느끼는 일 사이에 균형을 잘 잡아야 한다. 그 모든 것을 하기란 누구에게나 어려운 일이지만 내성적인 사람에게는 더욱 그렇다고 봤다.

이 책을 번역한 박정은 씨는 컴퓨터공학을 공부했고 공무원과 공기업 직원으로 일하다 책과 번역이 좋아 출판 번역가로 전향한 사람이다. 글밥 아카데미 출판 번역 과정을 수료하고, 바른번역 소속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