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힘 3·8 전대] 나경원, 존재감 여전…김기현·안철수 양강구도 속 ‘적극 구애’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1.31 10:56:34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지난 25일 여의도 국힘의힘 당사에서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의 존재감이 여전하다. 당대표를 선출하는 3월8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내 유력 주자들의 '구애'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

 

나 전 의원의 불출마로 인해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은 당내 두 자릿수 지지율을 확보하고 있는 나 전 의원 지지세를 가져가는 것이 승기를 잡는데 결정적일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연일 구애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나 전 의원은 지난 29일 여의도 한식당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당대회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자신의 ‘지지선언’에 대해 “(김기현·안철수 의원을 비롯해) 많은분들로 부터 연락이 오는 중이지만 제 생각을 아직 정리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번 전당대회에서 제가 특별한 열할을 할 일은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혀 한동안 중립적 입장을 유지하며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경원 전 의원의 당대표 불출마 선언 이후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김기현 의원(왼쪽)과 안철수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김 의원과 나 전 의원은 지난 28일 구상찬 전 의원의 자녀 결혼식장에서 우연히 만나 한 테이블에 앉아 상당 시간 얘기를 나누는 등 연일 ‘연대 메시지’를 보내고 있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리고 나 전 의원과 ‘수도권 대표론’의 기치를 공유해 온 안 의원도 나 전 의원의 불출마 결정을 위로하면서 최근 회동을 제안하는 메시지를 보내 나 전 의원으로부터 '조금 시간을 달라'는 답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는 등 양측은 앞다퉈 나 전 의원에게 구애의 손짓을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한 역시 ‘수도권 대표론’을 주창하면서 안 의원과 ‘느슨한 연대’ 파트너로 평가받고 있는 윤상현 의원도 “(내년 총선에서) 나 전 의원을 수도권 선대위의 공동위원장으로 모셔야 한다”며 한껏 치켜세우는 등 역시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나 전 의원은 이 같은 적극적인 각 후보들의 적극적인 러브콜에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나 전 의원은 불출마 선언 당시 “앞으로 전대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며 특정 후보 지지에 선을 그었으나 불출마 선언 후 측근들에게 “이게 끝이 아니다”라고 말해 전대까지 남은 기간 어떤 형태로든 역할을 점치는 시각도 적지 않다.

그렇지만 친윤계 압박 등에 당권 도전을 포기한 나 전 의원으로서는 안 의원과 손을 잡았다가 자칫 당내 주류와 완전히 등지면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는 상황이 된다는 우려를 할 수도 있다.

따라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윤 대통령과 관계 등을 고려해 결국 김 의원 쪽으로 기울지 않겠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지만, 당권 포기 과정에서 쌓인 감정의 ‘앙금’을 고려할 때 쉬운 선택지는 아니라는 반론도 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