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MBC기자 대통령 전용기 탑승배제 ‘부적절’ 65% vs ‘불가피’ 28%

[NBS] 모든 권역에서 ‘부적절’ 우세…민주 ‘부적절’ 92% vs 국힘 ‘불가피’ 64%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11.18 11:43:28

(지료제공=NBS(전국지표조사))

윤석열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당시 MBC 취재진에 대한 대통령 전용기 탑승 거부 조치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부적절했다는 평가를 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 조사기관 공동 NBS(전국지표조사)가 지난 14~16일 실시한 ‘대통령실의 MBC 기자에 대한 대통령 전용기 탑승 배제’에 대한 질문에 ‘특정 언론사의 취재 기회를 박탈하는 부적절한 조치’라는 부정적인 답변이 65%였던 반면, ‘왜곡·편파 보도를 방지하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는 긍정적인 답변은 28%로 집계돼 ‘부적절했다’는 답변이 ‘불가피한 조치’라는 답변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이와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18일 발표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대별로는 18~20대(‘부적절’ 61% vs ‘불가피’ 29%), 30대(68% vs 24%), 40대(81% vs 13%), 50대(73% vs 24%), 60대(58% vs 38%) 등에서는 탑승 불허에 대해 비판적 의견이 강했고 70대 이상(43% vs 45%)에서는 양쪽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어 지역별로는 서울(‘부적절’ 67% vs ‘불가피’ 23%), 경기/인천(67% vs 27%), 충청권(66% vs 30%), 강원/제주(66% vs 28%), 부산/울산/경남(55% vs 35%), 대구/경북(51% vs 44%), 호남권(81% vs 11%) 등 모든 권역에서 ‘부적절하다’는 답변이 우세했다.

그리고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92%가 ‘부적절했다’고 평가한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의 경우 ‘불가피하다’는 답변이 64%(부적절 28%)로 엇갈렸으며, 이념성향별로도 진보층(82% vs 14%)과 중도층(69% vs 24%)에서는 ‘부적절한 조치’라는 의견이 높았던 반면, 보수층(46% 대 48%)에서는 양쪽 의견이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16일 사흘 동안 전국 거주 만18세 이상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 조사방식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13.2%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NBS(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