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배민, 마스코트 배달이친구들 활용한 새로운 서체 ‘글림체’ 출시

  •  

cnbnews 김수찬기자 |  2022.11.15 09:55:12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배민의 새 서체 ‘글림체’를 15일 공개했다. 글림체는 그림과 글자가 합쳐진 그림 글자 형태로, 자음 모음 파일을 다운받아 원하는 방식으로 조합해 글자를 만들 수 있다.

글림체는 배달의민족 마스코트인 배달이친구들과 서체 프로젝트가 만나 탄생하게 됐다. 멀리서 보면 글자 같지만, 자음 모음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배민의 마스코트인 배달이친구들이 몸으로 한글을 표현하고 있다. 브랜드 캐릭터에 대한 활용 방법을 확장하고, 동시에 그림 글자라는 새로운 형태를 만들어 낸 것이다.

글림체의 자음 모음 하나하나는 배민 디자이너들이 손으로 직접 그렸다. 여러 디자이너가 함께 작업하면서 다양한 스타일의 글림체가 만들어졌는데, ▲기본형 ▲폭신형 ▲납작형 ▲길쭉형 ▲와일드형 등 다양한 형태를 만나볼 수 있다.

지금까지는 타자로 칠 수 있는 형태의 폰트를 공개했으나, 이번 글림체의 경우 폰트화 대신 이미지 파일로 제공한다. PPT나 그림판과 같은 빈 화면에 글림체 자음과 모음을 하나씩 끌어다가 글자를 만들 수 있다.

글림체는 우아한형제들 홈페이지에서 이날 오후 1시부터 내려 받을 수 있다. 누구나 무료로 사용이 가능하며, 글림체 놀이터에서 직접 자모를 조합해 글자를 만들어 볼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한글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자 지난 2012년부터 서체를 제작, 공개해왔다. 옛날 길거리 간판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한나체, 주아체를 시작으로 아크릴판에 시트지를 잘라 만든 길거리 글자(2015년 도현체), 가판대의 붓글씨(2016년 연성체), 매직으로 쓴 화장실 안내판 글씨(2017년 기랑해랑체) 등 거리의 글자들이 서체로 재탄생했다.

지난 3년 동안은 을지로 공구거리 간판에서 모티프를 얻어 ‘을지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2019년 을지로체, 2020년 을지로10년후체, 2021년 을지로오래오래체를 발표했다.

한명수 우아한형제들 크리에이티브부문장은 “글림체는 가까이에서 보면 배달이의 표정까지 보이는 역동적 그림이고, 멀리서 보면 한 글자 한 글자 자연스럽게 읽히는 글자”라며 “글림체를 들여다보면서 아기자기한 그림의 맛을 느끼고, 직접 자모를 조합하는 새로운 형태의 한글 놀이를 즐겨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