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석열 대통령 ‘OOO 발언’ 어떻게 들렸나? ‘바이든’ 58.7%, ‘날리면’ 29.0%

[미디어토마토] 여론조사 결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30 09:55:08

(자료제공=미디어토마토)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기간 중 비속어 발언에서 특히 논란이 된 대목인 ‘OOO 발언’과 관련해 국민 10명 6명 가량이 ‘바이든으로 들었다’고 답변한 반면, ‘날리면으로 들었다’는 답변은 3명 정도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의 의뢰로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54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8.7%가 윤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발언에서 논란이 된 대목에 대해 “바이든으로 들었다”고 답변한 반면, 29.0%는 “날리면으로 들었다”고, “잘 모르겠다”고 유보한 층은 12.4%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30일 발표됐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뉴욕 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짧은 환담을 나눈 뒤 행사장을 빠져나오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우리 측 일행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은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 카메라에 담기면서 논란이 일었다.

외신까지 해당 발언을 뉴스로 타전하는 등 사태가 일파만파 확산되자,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윤 대통령의 발언이 있은 지 16시간 가까이 지나서야 브리핑을 열고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었으며, ‘이 XX들’ 대상도 미국 의회가 아닌 한국 국회라고 해명한 바 있다.

그리고 윤 대통령은 26일 순방 이후 첫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비속어 논란에 따른 사과나 유감 표명은 없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했다”며 강한 불쾌감과 함께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조사 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별로는 윤 대통령의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평가받고 있는 60세 이상을 제외한 모든 세대에서 ‘바이든으로 들었다’는 답변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 가운데 특히 20대와 50대는 60% 넘게, 40대는 70% 이상이 ‘바이든’으로 들었다고 답변했다.

특히 20대 ‘바이든’ 65.9% 대 ‘날리면’ 18.1%, 30대 ‘바이든’ 57.4% 대 ‘날리면’ 28.6%, 40대 ‘바이든’ 70.8% 대 ‘날리면’ 23.0%, 50대 ‘바이든’ 67.2% 대 ‘날리면’ 23.5%로 조사된 반면 60세 이상에서는 ‘바이든’ 42.2% 대 ‘날리면’ 42.5%로 격차로 팽팽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ARS(RDD) 무선전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로서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09명이며, 응답률은 4.5%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미디어토마토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