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핵관과 이준석, 둘다 윤리위 징계 절차...한데 묶은 속내는?

국힘 윤리위, ‘연찬회 음주가무’ 권성동 징계 착수…이준석과 내달 6일 함께 심의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29 10:08:49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오른쪽)와 권성동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위원장 이양희)가 지난 8월 25일 열린 당 연찬회에서 금주령에도 불구하고 기자들과 술을 마시며 노래하는 장면이 포착돼 물의를 빚은 이른바 ‘윤핵관’의 핵심, 권성동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기로 결정해 그 의도를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29일 새벽 제8차 중앙윤리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연찬회 당시 당내 비상상황에 따른 금주령에도 불구하고 음주 및 노래하는 모습이 외부에 공개돼 윤리규칙 4조 위반 여부를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위원장은 “권 의원의 행위에 대해서는 징계를 요구하는 당원들의 제소가 있어 이에 윤리위원들은 만장일치로 권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 착수 결정을 내렸다”면서 “다음 달 6일 전체회의를 소집할 예정인데, 이 때 권 의원에 대한 출석을 요청하고, 징계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이 위원장은 “차기 회의가 열리는 10월 6일에 이준석 당원과 권성동 당원 모두 출석 요청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던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도 이날 회의에서 결론 낼 예정이다.

 

앞서 윤리위는 긴급회의를 열어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해 ‘양두구육’, ‘신군부’ 등 비난 발언을 한 이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에 돌입한 상태다. 이미 ‘당원권 정지 6개월’이라는 중징계 상태에서 추가 징계 결정이 내려질 경우 이 전 대표 측의 극심한 반발이 예상된다. 

 

이런 상황을 두고 이 전 대표 측의 반발을 최소화하기 위한 '꼼수'라는 말도 나온다. 이 전 대표와 대척점에 서 있는 핵심 윤핵관인 권 의원을 동시에 징계함으로써, 이 전 대표 징계가 형평성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의도라는 해석이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