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석열 대통령 국정운영 ‘잘못하고 있다’ 71.3%…취임 후 ‘부정평가’ 가장 높아

[조원C&I] ‘잘하고 있다’ 27.7% 불과…전 지역‧전 연령에서 ‘부정평가’ 우세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29 10:16:27

(자료제공=스트레이트 뉴스)

윤석열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율이 추석연휴 전인 지난 4일 조사 대비 하락하면서 또다시 20%대로 떨어졌으며,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70%대를 넘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조원씨앤아이(C&I)>가 스트레이트뉴스 의뢰로 지난 24~26일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매우 잘한다+어느 정도 잘한다)는 지난 4일 추석 직전 조사보다 3.7%p 하락한 27.7%였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매우 못한다+어느 정도 못한다)는 4.5%p 증가한 71.3%로 집계됐다.

긍정평가는 윤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낮았고 부정평가는 70%를 넘어서며 가장 높았으며, 특히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윤 대통령 국정 적극적 부정평가층이 64.3%로 윤 대통령 국정 적극 지지층인 ‘매우 잘하고 있다’(17.9%) 응답보다 3배 이상 많았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영국-미국-캐나다 해외순방에도 불구하고 영국 여왕 조문취소, 굴욕적인 한일 정상 만남, 한미정상회담 불발과 ‘48초 환담’, 외교행사장에서의 ‘이XX’ 비속어 파문 등으로 인해 하락한 것으로 보이며 더구나 순방 이후 대통령실과 여당인 국민의힘의 윤 대통령 비속어 발언에 대한 대응도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대별로는 18~20대(‘긍정평가’ 18.2% vs ‘부정평가’ 81.1%), 30대(27.3% vs 72.0%), 40대(15.1% vs 84.0%), 50대(21.9% vs 77.1%), 60대 이상(44.5% vs 53.9%) 등 모든 연령층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비해 높은 가운데 특히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부정평가가 70%에서 80%를 넘는 수준을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4~26일 사흘 동안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 100% 임의추출(RDD) 자동응답방식(ARS)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3.8%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조원씨앤아이(C&I)>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