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석열 대통령 ‘막말’ 논란에도 이준석 침묵하는 이유…28일 윤리위 고려?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26 09:51:09

윤석열 대통령이 순방 중 ‘막말’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으나  이준석 전 대표가 침묵을 지키고 있어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순방 중이던 지난 21일(현지시간)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 참석을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이 XX’라고 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지만 윤 대통령과 대척점에 서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침묵을 지키고 있어 주목된다. 

윤 대통령의 발언 중 ‘XX’라는 표현은 예전에 이 전 대표가 전해 들었다고 한 표현과 같아 주목되는 상황이지만 뜻밖의 침묵이어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전 대표 입장에서는 윤 대통령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구태여 나설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의 ‘막말’ 논란이 된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이 전 대표의 발언은 지난 22일 오전 자신의 SNS에 “가처분 답변서나 여러가지 자료들을 자세하게 읽어보느라 하루종일 종이를 보고 있어서 그런지 눈 건강이 요즘 너무 안 좋아서 SNS를 자주 확인 못하고 있다. 문의에 답변을 못 해도 양해 부탁드린다”고 남긴 것이 전부였다.

이 기간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박진 외교부 장관을 향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000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해 논란이 되면서 ‘000’은 대다수 언론이 ‘바이든’(미 대통령)이라고 보도했으나 대통령실과 여당 일부 의원들은 ‘날리면’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 XX들’라는 비속어 표현은 이 전 대표가 지난달 13일 기자회견에서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어야 했다”고 밝혔던 것과 비슷해 이 전 대표의 입에 관심이 집중됐었다.  

이와 관련 이 전 대표와 비교적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국민의힘 초선 의원은 26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전 대표 입장에서는 자신의 발언에 신빙성을 더 할 수 있는 기회겠지만 굳이 여론전에 가세하지 않아도 돤다고 판단해 침묵을 택한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리고 수도권 한 중진의원은 “이 전 대표의 발언 자제는 오는 28일 예정된 당 윤리위 개최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며 "윤 대통령 발언을 또다시 비판할 경우 윤리위원들의 판단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