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함양군, 함양읍성 문화재 발굴조사…16일부터 일대 도로 통제

3개월간 동문사거리~연밭머리 구간 돌북교 방향 일방통행 시행

  •  

cnbnews 최원석기자 |  2022.08.05 17:49:34

차량통제 구간(동문사거리~연밭머리) 위치도. (사진=함양군 제공)

경남 함양군은 오는 16일부터 11월 15일까지 3개월간 함양읍 지중화사업 추진에 따른 동문사거리~연밭머리 구간 문화재 발굴조사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문화재 발굴조사 기간 중 동문사거리에서 돌북교 방향으로는 일방통행이 운영되며, 동문사거리 진입차량은 낙원사거리 방향으로 우회해야 한다. 아울러 군은 홀짝제 주차 위반 차량에 대한 집중단속도 펼칠 예정이다.

함양읍 지중화사업은 함양시외버스터미널~돌북교 1.0km 구간 내 전주·통신주 100여개를 철거하고, 전선관로 및 통신선로 케이블 약 10km 매설과 지상 개폐기·변압기 24대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81억원으로 문화재 발굴조사 완료 후 오는 12월 착공해 내년 12월에 완료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2019년 12월 공모사업에 선정돼 한국전력공사, 한국통신, 서경방송 외 4개사와 협약을 체결해 추진 중에 있으며, 지난해 12월 문화재 시굴조사 과정에서 성벽, 석렬 등 유구가 출토돼 문화재청의 정밀 발굴조사 명령으로 군에서 문화재 조사를 시행하게 됐다.

군은 이번 문화재 발굴조사가 완료되면 지중화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며, 자세한 차량통행 안내도는 군 홈페이지 및 전광판 등에 게시돼 있다.

군 관계자는 “함양읍 시가지를 관통하는 주요도로에 어지럽게 위치한 전선들이 시가지 경관을 해치고 있어 지중화사업이 꼭 필요하며, 지중화사업이 완료되면 안전한 보행공간 확보와 아름다운 시가지 경관 조성으로 함양읍 시가지가 거듭날 것”이라며 “사업추진으로 인한 소음·비산먼지 발생과 통행 불편 등이 예상됨으로 주민들의 많은 이해와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