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여권 위기 책임, ‘尹대통령’ 52.9% vs ‘윤핵관’ 19.4% vs ‘이준석’ 18.6%

[미디어토마토] 모든 연령대에서 '대통령 책임' 높아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8.05 10:54:47

(자료제공=미디어토마토)

국민의힘이 지난 3월 대선에 이어 6월 지방선거에서의 압승에도 불구하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준비하는 등 위기로 내몰린 원인에 대해 국민 10명 중 5명 이상이 그 책임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있다고 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의 의뢰로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3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 및 사회현안 47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2.9%가 여권의 위기에 가장 큰 책임자로 윤 대통령을 지목한 반면, 권성동 원내대표 및 윤핵관을 꼽은 답변은 19.4%, 이준석 대표를 지목한 답변은 18.6%, ‘기타 다른 인물’은 4.2%, ‘잘 모르겠다’며 답변을 유보한 층은 4.9%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5일 발표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모든 세대에서 현 여권의 위기에 윤 대통령의 책임이 가장 크다는 답변이 높은 가운데 20대에서는 ‘윤석열 48.4% 대 권성동 및 윤핵관 17.7% 대 이준석 16.8%, 30대는 ‘윤 54.2% 대 권 및 윤핵관 20.9% 대 이 14.5%’로 책임의 순위가 같았으며, 40대에서는 60%가 넘는 응답자들이 여권의 위기를 몰고 온 책임자로 윤 대통령을 지목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모든 지역에서 ‘윤 대통령의 책임이 가장 크다’는 답변이 높은 가운데 서울 ‘윤 51.6% 대 권 및 윤핵관 21.1% 대 이 17.4%’, 경기·인천 ‘윤 52.0% 대 권 및 윤핵관 19.1% 대 이 19.0%’, 대전·충청·세종 ‘윤 48.9% 대 이 23.5% 대 권 및 윤핵관 16.3%’였다.

그리고 민주당의 정치적 텃밭인 광주·전라에서는 ‘윤 66.5% 대 권 및 윤핵관 19.1% 대 이 7.4%’로 윤 대통령을 꼽은 답변이 압도적이었으며, 강원·제주 ‘윤 61.2% 대 권 및 윤핵관 18.3% 대 이 17.7%’이었으며,보수진영의 강세 지역인 대구·경북에서도 ‘윤 45.1% 대 이 25.2% 대 권 및 윤핵관 21.6%’, 부산·울산·경남 ‘윤 52.8% 대 권 및 윤핵관 19.2% 대 이 19.0%’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ARS(RDD) 무선전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7%p로서 표본조사 완료 수는 1315명이며, 응답률은 4.0%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미디어토마토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