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코로나19 위중증 병상 예산 계속 국비 지원…강기정 시장 건의 '정부 수용'

  •  

cnbnews 박용덕기자 |  2022.08.04 09:22:54

강기정 시장.(자료사진)

 

강기정 시장 건의에 정부 당초 검토했던 지방비 부담 않기로 결정

상무지구내 <5·18교육관>에 ‘임시선별검사소’ 및 ‘생활치료센터’ 설치

강 시장 “오월 나눔과 연대의 공동체 정신으로 코로나19 극복해낼 것”

 

당초 지방비 50% 부담이 검토됐던 코로나19 위중증 병상 운영예산이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의 건의가 받아들여져 앞으로도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강기정 시장은 지난 7월29일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환자를 전담으로 치료하는 위중증 병상 운영 예산을 전액 국비로 지원해달라고 건의했고, 중앙정부가 이를 받아들여 기존대로 지방비 부담이 없도록 하겠다고 3일 밝혔다.

 

중대본은 최근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역·의료대응 대책’을 발표하면서 전국 1435개 병상에 행정명령을 발동했으나, 병상 운영비를 기존에 전액 국비로 지원하던 것을 지방비를 50% 부담토록 하는 것을 검토 중이었다.

 

이로써 전국의 지자체가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위중증환자 적정 치료를 위해 필수적인 병상 확보가 용이해졌고, 광주시도 위중증 122개 병상을 포함해 총 162개 병상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최근 확진자 증가에 따라 서구 상무지구 내 5·18민주화운동교육관에 임시선별검사소와 생활치료센터를 설치·운영한다.임시선별검사소는 오는 11일부터 매일 오후 2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말과 공휴일 포함 시민들이 쉽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는 만 60세 이상 고령자,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자, 신속항원검사키트(자가키트) 양성자, 해외입국자 등 PCR검사 우선순위 대상자만 가능하다.

 

또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도 5·18민주화운동교육관을 예비시설로 지정하고, 병상가동률 등 운영상황을 감안해 전국 확진자가 20만명 이상시 정상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설치를 준비하고 있다.

 

생활치료센터는 50병상 규모로 설치하고, 무증상이거나 경증의 거주지가 불확실한 해외입국자, 외국인 유학생 등을 입소시켜 치료할 계획이다.

 

강기정 시장은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에서 시민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치료병상 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면서 “오월 나눔과 연대의 공동체 정신으로 코로나19 상황을 모범적으로 극복해 내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