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조국 부메랑' 맞은 정호영...자진사퇴에도 후폭풍

“사퇴가 면죄부 돼서는 안돼”...‘자녀 진학 의혹' 등 여러건 고발당해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5.25 09:45:24

지난 23일 자진 사퇴한 정호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달 17일 국립중앙의료원 대강당에서 자녀 관련 의혹 등에 대한 해명에 앞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호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3일 전격 자진사퇴하고 “다시 지역사회의 의료전문가로 복귀하겠다”고 밝혔으나 당장 그를 기다리는 것은 여러 건의 고발장으로 후폭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한 시민단체는 최근 정 전 후보자에 대해 자녀 편입학 특혜 및 병역 비리 의혹과 관련해 ‘직권남용과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으며, 또 다른 단체도 정 후보자와 경북대의대 관계자 등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고발했다.

뿐만 아니라 정 전 후보자 아들에 대해 병역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이 접수됐으며, 정 후보자의 경북대병원장 재직 당시 공금 횡령 의혹을 비롯해 농지법 위반 의혹 등도 제기된 상황이며, 아울러 겸직 허가 없이 새마을금고 이사장을 맡은 것에 대해서도 고발장이 제출된 상태다.

이에 대해 정 전 후보자는 “수많은 의혹 제기에도 불구하고 불법적이거나 부당한 행위가 밝혀진 바가 없으며, 객관적인 자료와 증거들의 제시를 통해 이러한 의혹들이 허위였음을 입증했다”고 자신의 무고함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그렇지만 민주당 일각에서는 “누구에게나 공정한 법의 잣대가 적용돼야 하는 만큼, 사퇴로 면죄부를 줘선 안 된다”는 분위기다. 

 

특히 일부 의원들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자녀 수사 때 검찰이 제시한 기준을 이번에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25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정호영 후보자의 자진 사퇴로 모든 것이 끝난 게 아니다. 경찰은 철저한 조사와 압색을 해 불법과 탈법을 찾아내어 혐의점이 발견되면 처벌해야 한다”면서 “윤석열 정부가 내세운 공정과 정의가 어떤 것인 눈뜨고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 관계자도 통화에서 “(정 전 후보자의) 자진 사퇴 여부와 관련 없이 시민단체들이 고발한 (정 전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들을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경찰청으로부터 관련 고발건을 이첩받은 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4일 정 전 후보자 자녀 편입학 의혹과 정 전 후보자 아들의 논문 참여 등과 관련해 경북대학교 업무담당자와 경북대병원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고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