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용섭 시장 “고(故) 배은심 여사님의 시대정신, 광주시민이 지켜나갈 것”

  •  

cnbnews 박용덕기자 |  2022.01.10 09:32:08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9일 오후 동구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고(故)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사진=광주시)


“그토록 그리워했던 아들과 편히 쉬십시요. 민주‧인권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님이 지켜오신 시대정신, 150만 광주시민이 지켜나가겠습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9일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이자 이 시대 민주‧인권의 어머니였던 배은심 여사의 별세 비보에 “가슴이 무너집니다. 황망함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애도했다.

이 시장은 이날 추모성명을 내고 “1987년, 잔인한 국가폭력에 사랑하는 아들을 잃은 어머니는 남은 삶을 민주화와 인권운동에 다 바치셨다. 편안한 집보다 비바람 몰아치는 거리에 나서는 시간이 훨씬 많았다.”며 “전국 곳곳의 민주화운동, 인권 투쟁현장을 찾아다니며 불의 앞에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셨고, 고통 받는 약자들을 따뜻하게 품어 안으셨던 ‘시대의 어머니’였다.”면서 추모했다.

그러면서 “2년 전, 코로나19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행사를 온전히 치르기 어려운 상황이 닥치자 어머니는 제 손을 꼭 잡으시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광주정신은 흔들림 없이 지켜나가야 한다’고 당부하셨다.”면서 “그 결연한 의지와 강인한 눈빛, 따뜻한 손길이 여전히 제 가슴 깊이 자리하고 있다.”고 회고했다,

이 시장은 “‘다시는 우리 역사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삶을 희생하고 그로 인해 고통 받는 가족들이 생기지 않는 나라가 됐으면 한다’는 어머니의 유지 받들어 이 땅에 정의를 바로 세우고 민주주의를 꽃피우며 인권을 지켜내겠다."며 "그 길에 150만 광주시민이 어머니의 발자취를 좇아 앞장서겠다.”면서 영면을 기원했다.

 

1987년 민주화 시위과정에서 최루탄에 맞아 숨진 고(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고(故) 배은심 여사는 9일 오전 5시28분 조선대병원에서 향년 82세로 별세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