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가비노 김, ‘동시대 미술의 파스카’ 발표해

  •  

cnbnews 손정민기자 |  2021.12.15 09:25:54

‘동시대 미술의 파스카’ (사진=미진사)

작가이자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는 가비노 김이 새 책을 발표했다.

15일 문화계에 의하면 가비노 김은 미진사에서 ‘동시대 미술의 파스카’라는 책을 출간했다. 부제는 ‘기후변화, 탈식민화, 반세계화를 위한 스물두 가지 물음들’이다.

이 책은 글로벌 공동체의 관점에서 지구와 인류의 문제를 바라보고, 이런 고민을 담은 미술 작품들을 사회학적인 방법론으로 서술한 것으로 풀이된다.

총 5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동시대 미술, 동시대를 묻다’ ‘기후변화 동시대성의 생태적 전환’ ‘세계화 동시대성의 전 지구적 전환’ ‘탈식민화 동시대성의 탈식민적 전환’ ‘우르술라 바이만의 꿈’이다.

‘기후변화 동시대성의 생태적 전환’에서는 플라스틱 산호초, 기후난민, 대기 등 환경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이런 고민을 미술작품으로 형상화한 올리퍼 올리아슨 등을 소개한다. 이런 방식으로 팔레스타인 난민, 핵, 빈곤, 국가 없는 민족주의 등 지구촌의 중요한 문제들에 대해 미술의 프리즘으로 본다.

책 제목의 파스카(pascha)는 옛 히브리 말을 그리스어로 음역한 것으로, ‘건너가다’라는 의미이다. 지구미학(geoaesthetics)의 범주에서 동시대의 미술을 가까이 가로질러 건너간다는 의미라는 게 출판사 측의 설명이다.

저자인 가비노 김은 1983년생으로 부산 카톨릭대 신학대학과 홍익대 미술대학원에서 공부했다. 교황청 공식매체인 ‘바티칸 뉴스’, 정신장애인 대안언론인 ‘마인드 포스트’의 편집인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신학자 한스 우르스 폰 발타살, 화가 앙리 마티스 등으로 논문을 집필했으며, 미술을 둘러싼 정치, 사회, 생태, 교육, 종교적인 질문에 대한 답변을 찾아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앙리 마티스, 신의 집을 짓다’ ‘David Altmejd: 자라나는 오브제’ 등의 책을 썼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