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김한길 맞서 동교동계가? '올드보이' 표심 잡은 이재명

권노갑·정대철·김원기·문희상과 회동…“李, DJ정신 이어갈 유일한 후보”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12.03 10:14:50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오른쪽 두번째)가 2일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맨 오른쪽) 등 동교동계 원로들과 회동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김한길 카드’에 맞서 구민주계까지 결집해 호남에서의 압도적 지지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에 따라 전격적으로 동교동계 원로들과 회동해 전폭적인 지지를 얻어냈다.

이 후보는 2일 서울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와 김대중 도서관을 찾아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을 비롯해 정대철 전 민주당 상임고문, 김원기·임채정·문희상 전 국회의장, 김태랑·김옥두 전 의원 등 동교동계 원로들과 만났다.

이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정치를 하면서 김 전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을 많이 쓴다”면서 “그중 제일 마음에 와 닿는 말씀과 실제로 실천하고 있는 것은 ‘서생의 문제의식과 상인의 현실감각이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문제의식을 많이 가져도 현실에서 구현이 안 되면 의미가 없기 때문에 현실이 중요하고, 그렇다고 지향을 잃어버리면 안 되니 두 가지가 잘 조화되는 게 중요하다”면서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는 말씀은 자주 다른 사람에게 말하고 저도 실천하려 노력한다. 김대중 선생님과 함께했던 어르신들의 뜻에 어긋나지 않게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권 이사장은 “여기 모든 분들이 같이 협력해서 50년 만에 평화적인 정권교체를 이룬 계기를 만든 게 바로 이 자리”라며 “그렇기 때문에 마치 김 전 대통령께서 살아계셔서 이 자리에 앉아 계신 것 같은 심정”이라고 말하자 이 후보는 벽에 걸린 김 전 대통령의 사진을 가리키며 “저기 앉아계신다”라며 웃었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일 당 원로들과 간담회를 하며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의 손을 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동교동계 원로들은 문 전 의장이 대표로 낭독한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의 이재명이 김대중 정신을 이어갈 유일한 후보”라며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일궈낸 이 후보의 삶을 높이 평가하고, 이재명에게서 민주주의·대중경제·남북관계의 3대 위기를 완전히 극복할 용기와 지혜, 신념을 봤다”고 전폭적인 지지를 선언했다.

이어 문 전 의장은 “우리는 오늘 동지들의 뜻을 모아 김대중 정신의 정통성은 이재명에게 있으며, 이재명의 정체성이 곧 민주당의 정체성이 된다는 것을 인식하고 4기 민주정부 수립의 대의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임 전 의장도 인사말을 통해 “우리는 이재명 후보가 김대중 대통령이 다 못한 개혁과 새로운 세상에 대한 꿈을 이뤄낼 분이라 생각한다”면서 “이 후보를 격려하고, 지지하고, 음으로 양으로 노력하겠다는 결의를 드림과 함께 앞날에 대한 우리들의 충성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장도 “김 전 대통령은 역사를 생각하고 시대를 생각하는 마음가짐을 가진 진짜 지도자였다”면서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역사가 되는 것, 앞으로 시대를 끌고 가야하고 역사의식과 시대의식을 가지고 국민과 국가를 이끌고 가는 자세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후보는 간담회를 마치고 사저 밖으로 나와 동교동계 인사들 수십명 앞에서 특유의 즉석 연설을 통해 “이 나라 민주주의의 뿌리이자 위대한 영광이라 할 김대중 대통령을 모신 어르신께서 우리가 가는 길에 함께 해주신다고 하니 정말 천군마마 같은 느낌”이라고 감사인사를 표하면서 “김대중 대통령이 꿈꿨던 평화와 민주주의, 자유와 인권이 넘쳐나는 나라, 경제강국 뿐 아니라 문화강국으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후보의 이날 행보는 구민주계까지 끌어안는 호남 대통합 차원으로 이에 앞서 당 원로들의 동의와 지지를 얻겠다는 사전포석으로 풀이된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