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전두환 부인 이순자 “남편 대신해 깊이 사죄드리고 싶다”

  •  

cnbnews 손정민기자 |  2021.11.27 11:50:58

이순자 씨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순자 씨가 남편을 대신해서 사죄했다.

27일 정치권 등에 의하면 전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 씨는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발인식에서 유족 대표로 이 같이 말했다.

이 씨는 “남편의 재임 중에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에게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며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고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럴 때마다 남편은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하곤 했다”며 “남편은 평소에 자신이 사망하면 장례를 간소히 하고 무덤도 만들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 이 씨는 “남편이 화장해서 북녘 땅이 보이는 곳에 뿌려달라고도 했다”고 설명했다.

전 전 대통령은 11~12대(1980~1988년) 대통령으로 재임했으며, 1980년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에 보안사령관이었다. 하지만 그는 올해 11월 사망하기 직전까지 광주 민주화운동 유혈진압 사태에 대해 한 번도 공개적으로 사과한 적이 없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