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형준 부산시장, 한국해양대서 ‘오픈캠퍼스 미팅’

22일 오후 2시 30분 해양대서 ‘친환경 선박’ ‘스마트 해운항만물류’ ‘해양 치유 산업’ 활성화 등 논의

  •  

cnbnews 변옥환기자 |  2021.11.22 10:11:22

22일 오후 2시 30분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오픈캠퍼스 미팅’이 열리는 한국해양대 전경 (사진=한국해양대학교 제공)

부산시는 박형준 시장이 오늘(22일) 오후 2시 30분 한국해양대를 찾아 올해 5번째 ‘오픈캠퍼스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픈캠퍼스 미팅은 박형준 시장이 직접 지역 대학을 찾아 대학의 특성에 맞는 지-산-학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학생과 기업 관계자 등과 만나 토론하며 의견을 나누는 행사다.

오늘 미팅은 ‘4차 산업을 선도하는 해양 신산업 육성’을 주제로 ▲한국해양대 총장 ▲탄소섬유 제조업 프리원㈜ 이상훈 이사 ▲황의철 ㈜해양드론기술 대표 ▲해양레저업 ㈜요트북 김건태 대표 ▲한국선급 천강우 친환경기술팀장 및 한국해양대 학생 등이 참석한다.

부산시는 이달 초 전국에서 유일하게 ‘암모니아 친환경 에너지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무탄소 연료인 암모니아를 활용한 탄소중립 신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에 있다.

이와 함께 영도구 동삼혁신지구에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국립해양조사원 등 연구 공공기관이 다수 이전해 거대 해양클러스터가 조성돼 있다. 이러한 인프라를 활용해 해양 분야 공공기관-대학 간 공동 연구개발(R&D), 해양과학기술 전문 인력 양성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박형준 시장은 “삶의 전 영역이 근본적으로 바뀌고 있는 4차 산업 시대를 맞아 해양물류 분야에서 지-산-학 협력을 강화해 선제적으로 대처하면 우리에게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열릴 것”이라며 “암모니아를 비롯한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 구축, 부산 자연환경을 활용한 해양치유 산업 등 해양 신산업 육성, 2030 세계박람회 개최 등으로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를 이어갈 것”이라며 포부를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