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대선 민심] 이재명 급반등...윤석열 40.0% 이 39.5% '초박빙'

[KSOI] 이 7.1%p 상승, 윤 5.6%p 하락…컨벤션 효과 끝?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11.22 10:48:27

(자료제공=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차기 대선 가상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간의 지지율 격차가 크게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윤 후보의 대선 경선 컨벤션 효과가 사라지면서 접전 양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방송 의뢰로 실시한 11월 3주차(19~13일) 차기 대선 가상대결에서 윤 후보 40.0%, 이 후보 39.5%, 정의당 심상정 후보 4.5%,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4.0%, 새로운물결(가칭) 김동연 후보 1.1% 순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22일 발표됐다. 

국민의힘 윤 후보는 지난주 대비 5.6%p 하락한 반면, 민주당 이 후보는 7.1%p 상승해, 두 후보 간의 격차는 지난주 13.2%p에서 0.5%p 오차범위 내 박빙으로 크게 좁혀졌다. 

이같은 결과는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컨벤션 효과가 일정 사라지고 지난주 이 후보 열세 여론조사 흐름이 두드러지면서 민주당 지지층이 결집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윤 후보는 ▲남성 41.4%(지난주 대비 7.1%p 하락), ▲여성 38.7%(4.0%p 하락) 모두 하락했고 연령별로 ▲30대 39.3%(6.1%p 하락)에서 하락했고 ▲20대 31.3%(4.2%p 상승)에서는 지지율이 상승했다.

윤 후보는 20대에서 이 후보(23.2%)에게 앞섰지만 30대에서는 이 후보(36.5%)와 경합했다. 또한 윤 후보는 대구/경북(56.3%, 2.2%p↑)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지지율이 하락한 가운데, ▲대전/세종/충청(29.7%, 16.1%p↓), ▲서울(42.6%, 9.9%p↓)에서 하락 폭이 컸다.

그리고 직업별로는 자영업층에서 윤 후보는 46.1%로 지난주 대비 15.2%p 폭락한 반면, 이 후보는 지난주 29.3%에서 14.1%p 상승한 43.4%로 조사돼, 두 후보 간 지지율 차이는 2.7%p로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졌으며, 무당층에서는 윤 후보가 29.4%로 지난 주 대비 3.8%p올라, 이 후보(21.5%, 지난 주 대비 3.8%p↑)보다 오차범위 밖으로 높았다.

이 후보는 ▲남성(42.7%, 7.3%p 상승)층에서는 3주 만에 윤 후보(41.4%)를 근소하게 앞섰으며, ▲여성층에서는 6.8%p 오른 36.3%였다. 연령별로 이 후보의 주요 지지층인 ▲40대에서 17.3%p 오른 62.2%를 나타내 지지세가 결집되는 양상을 보였다. 이 후보는 ▲대전/세종/충청에서 44.1%(15.3%p 상승), ▲부산/울산/경남 33.2%(7.5%p 상승)로 평균 이상의 상승을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20일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무선통신사 제공 가상번호 무선전화 100% ARS(자동응답방식)으로 실시해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7.9%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개요는 KSOI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