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재명의 ‘매타버스’, 2박3일 충청공략…청년·중도 확장 총력전

수능 치른 고3들과 함께 캠핑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11.22 10:40:33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부인 김혜경 씨와 함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 육거리종합시장을 방문, 구름처럼 몰려든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전국 민생탐방 프로젝트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첫 행선지로 지난주 부산·울산·경남을 방문한데 이어, 지난 19일부터 2박3일 동안 충청권을 순회했다. 

충청은 부친의 고향이 이곳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충청의 아들’이라며 ‘충청대망론’을 펼치고 있으며, 이 후보는 부인 김혜경씨의 부친인 장인의 고향이 충북 충주라는 점에서 ‘충청의 사위’라는 연고를 내세우며 맞대응하고 있는 지역이다.

특히 충청지역은 영호남과 강원지역과도 맞닿은 중요한 지역이다.

 

이 후보는 방문 첫날부터 2030세대와의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지난 19일 대전 유성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젊은 세대 연구원들을 향해 “MZ세대도 계시니 여러분들 의견을 먼저 듣겠다”면서 ETRI 연구원들의 의견을 들은 뒤 “첨단과학기술에 대한 투자와 지원이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정부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19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프로게이머와 함께 게임을 한 뒤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ETRI가 개발한 자율주행차 ‘오토비’(AutoVe)를 시승한 뒤 “오토비는 (ETRI가) 자체 재원으로, 독자적으로 만든 연구 과제였다고 한다”며 “연구기관의 도덕성을 믿고 충분한 재량권을 부여하면 훨씬 효율적으로 국가 R&D 예산이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어 이 후보는 대전 엑스포 시민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야외에 차려진 게임 경기 공간에서 2030세대 E-스포츠 선수들과 ‘카트라이더’ 대결을 펼쳤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20일 논산시 부적면 탑정호 출렁다리 앞에서 지역 유생인 김용주씨로부터 ‘진용득주(眞龍得珠. 진짜 용이 여의주를 얻는다)’라는 글씨를 선물로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다음날인 20일에는 논산 화지중앙시장을 방문해 돌발 연설에 나서기도 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을 지지해 주시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원하시는 여러분들, 요새 좀 답답하시죠?”라고 반문한 뒤 “국민께서 민주당에 대해서 기대는 하는데, 답답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압도적 의석으로 더 이상 움직이기 싫어한다는 느낌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그래서 제가 초심으로 돌아가 우리가 부족한 것, 기대에 어긋난 것 다 챙겨보고 잘못하면 잘못했다고 하고 부족한 건 부족했다고 인정하고 낮은 자세로 다 버리고 새로 시작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꺼냈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20일 충남 논산시 화지중앙시장을 방문, 어르신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화지시장 일정 중 한 노년의 여성 상인이 몰려든 인파를 뚫고 다가와 울먹이며 “없는 사람은 너무 억울한 일이 많다”라며 “건강 유지해 꼭 대통령이 돼 달라”는 말을 반복하자 이 후보는 그 상인을 안아주고 위로하면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후 이 후보는 눈물의 의미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어머니 생각도 나고, 나이 90 먹으신 어른이 생업에 도움이 되겠다고 쪼그려 계신게 가슴 아팠다”라며 “아이고, 내 탓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탑정호 방문에서는 운집한 시민·지지자들과 함께 걷는 걷다가 시민들의 사진 촬영 요구에 다양한 자세로 흔쾌히 응했으며, 길을 걷다가 어린 소년을 번쩍 안아 들고 같이 사진을 찍기도 했다.

시민들은 이 후보가 쓴 ‘이재명의 굽은팔’ 책에 서명을 요청하거나, ‘민주당 승리 이재명 환영’이라는 글귀가 적힌 파란색 풍선을 후보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후 보령으로 넘어가 화력발전소 인근 주민들과 타운홀 미팅을 갖고 친환경 에너지 정책으로 에너지 대전환의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는 소신을 강조했으며, 이어 아산 충남컨텐츠기업지원센터로 이동해 서울대 및 지역거점 국립대 학생들과도 소통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20일 충북 진천에서 열린 두번째 명심캠프에서 고3 수험생을 비롯해 청년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저녁에는 진천 덤바위캠핑장에서 고3 수험생 및 군입대를 앞둔 청년들과 명심캠핑 방송을 진행했다. 이 후보는 수능을 끝내고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꿈과 고충을 들으며 공감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