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김숨 소설가, 새 장편 ‘제비심장’ 발표해

  •  

cnbnews 손정민기자 |  2021.10.22 09:28:34

김숨 소설가 (사진=손정민 기자)

김숨 소설가가 새 장편을 발표했다.

22일 문학계에 의하면 김숨 소설가는 문학과지성사에서 새로운 장편인 ‘제비심장’을 출간했다.

‘제비심장’은 조선소 노동자들의 삶을 다룬 작품으로, ‘철’ 이후 13년 만에 다시 조선소 문제로 회귀한 것으로 보인다.

이 작품은 반장의 일감에 생계가 오가는 하도급 구조에서 밑에 놓인 하루살이 노동자들의 삶을 그린 소설로, 이 중에서도 외국인과 여성 노동자의 소외 문제에 천착한 것으로 풀이된다.

“거위 부리처럼 길쭉이 튀어나온 발판 위에 두 남자가 엉거주춤히 서 있다”는 문장으로 시작하는데, 다소 거칠지만 시적인 문장으로 역사의 기록자 역할을 해온 김숨 소설가의 특징이 살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숨 소설가는 단편집 ‘간과 쓸개’ ‘국수’ ‘나는 나무를 만질 수 있을까’, 장편 ‘L의 운동화’ ‘군인이 천사가 되기를 바란 적 있는가’ ‘듣기 시간’ ‘부유하는 땅’ 등을 발표했다. 김현문학패, 대산문학상, 동리문학상, 동인문학상,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 등을 받은 중견작가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