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뉴스텔링] 윤석열 ‘전두환 옹호’ 파장...'장면 셋'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10.21 10:48:2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합동토론회 시작 전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논란’에 대해 당 안팎에서 비판과 함께 사과 요구가 쏟아지고 있으나 뚜렷한 사과 없이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을 밝혀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 전 총장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있고, 당내 경쟁 주자들의 거친 비판도 연일 이어지고 있으며, 윤 전 총장 캠프 내부에서도 사과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공개적으로 표출되고 있다. (CNB=심원섭 기자)


 

 

장면1  버티는 윤석열 "사과 못한다"


윤 전 총장은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이 대학생 시절 모의재판 때 판사 역할을 하며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는 점을 거론하며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저의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은 ‘광주에 가서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고 기자들이 질문하자 "제가 무슨 호남인들 화를 내라고 한 얘기도 아니다"며 "특히 (제 발언이) 무슨 전두환 대통령을 찬양한다던가, 5·18(민주화운동 유혈 진압)에 대해 일반적인 시각과 다른 역사 인식을 갖고 있다고 하는 것은 좀 과도한 이야기"라고 반박하면서 사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도 21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주고 국민 민생을 챙기기 위해서는 국가 지도자는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아야 된다는 뜻에서 발언한 한 것”이라며 사과할 뜻이 없음을 시사했다. 

 

 

장면2  당내 비판 수위 갈수록 높아져

 

이에 당내 주자들의 비판은 더 거세졌다. 지난 19일 윤 전 총장에게 사과를 촉구한 바 있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0일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아무리 좋게 봐도 큰 실언이고, 솔직하게는 본인의 역사 인식의 천박함을 나타내는 망언이라고 본다”며 “국민에게 처절한 마음으로 사죄하고 역사와 대통령의 역할에 대한 인식이 잘못된 부분들에 대해 시각 교정을 받아야 한다”고 더욱 거칠게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20일 열린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전두환 정권에서 5·18과 12·12를 빼면’이라고 하셨는데 뺄 수가 있느냐”면서 “그건 문재인 정부한테 ‘부동산과 조국 문제 빼면 잘 했다’, 친일파들한테 ‘일본에 나라 팔아넘기지 않았으면 잘 했다’ ‘가수 유승준이 병역기피 안 했으면 잘 했다’고 하는 것”이라고 힐난하면서 “혹시 제2의 전두환이 되겠다는 생각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장면3  윤 캠프 균열 조짐?
 

이처럼 당 안팎의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으나 윤 전 총장은 물러서지 않고 있어 '윤석열 캠프'의 균열 조짐까지 감지되고 있다. 윤 전 총장 캠프 내부에서도 사과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윤석열 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을 맡고 있는 호남출신인 김경진 전 의원은 20일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면구스럽다”면서 “윤 전 총장이 광주에 가서 직접 사과하도록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을 두고 캠프 내부에서는 과거 캠프 대변인이 사퇴한 초유한 상황이 재현되는 것 아닌지 우려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앞서 지난 6월 윤석열 캠프의 당시 대변인이었던 이동훈씨는 대변인을 맡은지 열흘 만에 '깜짝 사퇴'한 바 있다. 당시 이 대변인은 "건강 등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지만,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과의 갈등설이 회자됐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