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정총리 “백신접종 관건은 속도… 치밀하게 준비해 달라” 지시

“세계 유례없이 소상공인 지원금 신속지급…농축수산물 선물기준 상향 확정”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1.13 10:42:29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다음 달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도 정부가 감당해야 할 중요한 현안과제”라며 “백신이 도착하는 대로 신속한 접종을 하고 또 그것이 물 흐르듯 이어지도록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치밀하게 준비해 달라”고 관계기관에 지시했다.

이어 정 총리는 “재난지원금도, 백신도, 관건은 결국 속도다. 각 부처는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빛을 발한 협업의 성과를 백신 접종에서도 계속 이어가 달라”면서 “위기 속에서 더 기민하게 움직이는 유능한 정부가 되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그리고 정 총리는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련 부처들이 신속하게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을 지급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틀간 지원을 신청한 209만명에게 3조원 가까운 자금을 곧바로 지급해 드렸다고 한다. 신청 당일이나 다음 날 새벽에 바로 입금된 지원금을 확인하고 놀랐다는 분들도 계시다”고 격려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일선 지자체의 철저한 사전준비와 협업 덕분에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신속한 지원이 가능했다”며 “노고에 감사드리며 남아있는 자금지원도 차질 없이 마무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총리는 “(설 연휴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줄어든 분께는 설 명절이 반갑지 않을 것”이라며 “홀몸 어르신, 노숙인 등 생활이 힘겨운 분은 이번 명절에 더 소외감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충실한 민생안정대책의 수립도 주문했다.

아울러 정 초리는 “정부가 해마다 설 민생대책을 마련해 왔지만 올해는 좀 더 특별해야 할 것”이라며 “각 부처는 움츠러든 국민의 삶에 조금이나마 온기를 전할 수 있도록 이번 설 민생안정대책을 충실하게 만들어 달라. 특히 농축수산물 선물기준 같이 국민께 미리 안내해 드려야 할 사안은 조속히 확정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농축수산업계의 건의를 받아들여, 청탁금지법상 적용되는 선물한도를 이번 설 명절에 한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